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주서 '2018 월드그린에너지포럼' 조직위 총회 열려

포럼 개최 계획과 주요 경과보고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8월22일 19시47분  
21일 경주 힐튼호텔에서 열린 ‘2018 월드그린에너지포럼’ 조직위원회 창립총회 참가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주시
오는 11월 열리는 ‘2018 월드그린에너지포럼’을 앞두고 지난 21일 경주 경주 힐튼호텔에서 조직위원회 창립총회가 열렸다

경북도와 경주시가 2008년부터 격년제로 공동 주최하는 월드그린에너지 포럼은 40개국 3000여명의 국제에너지기구 대표, 에너지분야 전문가, 기업인 등이 참석하는 우리나라 대표적인 그린에너지 포럼이다.

올해 6회째를 맞아 오는 11월 7일부터 9일까지 3일간 경주 하이코와 힐튼호텔에서 ‘4차 산업혁명 시대, 에너지산업의 희망과 도전’이라는 주제로 열린다.

이날 창립총회에는 이철우 경북도지사, 주낙영 경주시장을 비롯해 시도의원, 학계, 산업계, 연구기관 등 조직위원 8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포럼 개최 계획 및 주요 경과보고에 이어 조직위원과 실무위원에게 위촉장을 수여했다.

조직위원회는 포럼의 성공 개최를 위해 주요사항 결정, 콘텐츠 기획 지원, 전문성 보강을 위한 자문, 행사운영의 전반에 관한 지원 및 자문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올해 포럼은 에너지혁명과 관련된 에너지신산업 육성 및 일자리 창출에 초점을 두고 있으며, 4차 산업혁명시대를 맞아 미래먹거리 산업으로 에너지신산업 육성을 통한 투자와 기술개발, 일자리 창출을 촉진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4차 산업혁명을 이끌고 에너지클러스터를 통한 에너지혁명 선두주자격인 프랑수아 올랑드 전 프랑스 대통령을 초청해 포럼의 격을 한 단계 높인다.

프랑수아 올랑드 전 대통령은 4차 산업혁명관련 에너지혁명의 방향과 에너지 융복합 산업 육성 근간을 언급하고, 미래 에너지 산업 육성을 위한 정부와 경북도의 역할과 혁신인력 양성을 위한 산?학?연 간 구체적 협력 방안을 제시할 계획이다.

주낙영 시장은 “경주는 6기의 원전과 방폐장을 통해 국가에너지정책을 선도하며 국가발전에 큰 기여를 해 왔다”며 “이번 포럼이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산업단지와 동해안 에너지클러스트 유치를 비롯한 에너지신산업 육성을 통해 ‘대한민국 에너지 1번지 경주’를 실현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기환 기자

    • 황기환 기자
  •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