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청와대, 태풍 ‘솔릭’ 북상에 국가 위기관리체계 본격 가동

인명·재산피해 최소화 위해 재해 취약분야 대책 집중 점검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8월22일 21시02분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오른쪽에서 두 번째)이 22일 오전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태풍 ‘솔릭’ 대책 점검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강정구 국가위기관리센터 선임행정관, 이상철 국가안보실 제1차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윤의철 국가위기관리센터장. 연합
청와대는 제19호 태풍 ‘솔릭’의 한반도 상륙이 가까워지면서 본격적인 대비태세에 돌입했다. 6년 만에 한반도를 관통하는 솔릭의 크기는 중형이지만 강도는 ‘강’으로 위력이 상당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당초 이날 청와대에선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일자리 문제’를 논의하는 전국 시·도지사 간담회가 열릴 예정이었지만 각 지역 재난대응 책임자인 시·도지사들이 솔릭에 대응해야 한다는 차원에서 일정이 연기됐다.

22일 청와대에 따르면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는 전날(21일)부터 국가위기관리체계를 본격적으로 가동 중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 20일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태풍으로 인한 인명과 재산피해가 최소화할 수 있도록 범정부적인 대비태세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지시한 바 있다.

이날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국가위기관리센터 상황실에서 태풍 진행 상황과 정부 대처상황을 점검했다.

청와대는 “국가위기관리센터는 6년 만에 한반도에 상륙하는 태풍으로 인해 소중한 인명과 재산피해가 없도록 재해 취약분야에 대한 대책을 집중 점검하고 있다”며 “아울러 태풍 경로가 남북이산가족 상봉행사가 열리고 있는 금강산 지역으로 통과가 예상되면서 관련 안전대책도 함께 점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를 위해 관계부처, 지자체와 함께 영상회의를 개최하고 있으며 태풍 진행경로 및 정부 대처상황을 대통령께 수시로 보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청와대는 이번 태풍 대비에 있어 관계부처와 지자체간 영상회의는 지난 20일부터 이날(22일)까지 총 3차례 개최됐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동 기자

    • 이기동 기자
  •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