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영주시 "선비이야기여행 사업 성공 추진"···관광포럼 개최

다양한 의견 교환

권진한 기자 jinhan@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8월23일 17시58분  
23일 소수서원 충효교육관에서 대한민국 테마여행 10선 선비이야기여행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한 ‘선비이야기여행 관광포럼’이 열렸다.
대한민국 테마여행 10선 선비이야기여행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한 ‘선비이야기여행 관광포럼’이 23일 소수서원 충효교육관에서 열렸다.

영주시와 대구광역시, 경북도, 안동시, 문경시가 공동 주최하고 경북관광공사 주관으로 진행된 이번 포럼은 선비이야기여행 권역 지자체 담당자와 관광산업 및 유관기관 관계자 100여명이 참가해 주제발표와 토론으로 진행됐다.

이날 포럼에서는 영주관광 브랜딩화 전략과 서비스 디자인(동양대 이승환 교수), 지역여행의 미래(주스컴퍼니 이한호 대표), 지역 간 연계 관광 활성화 방안 등을 선비이야기 투어카드를 중심으로 발표를 통해 영주시 관광비전과 선비이야기여행 사업 추진방향을 제시했다.

이에 따라 이도선 동양대 명예교수를 좌장으로, 배용호 소백산자락길위원회 위원장, 강구율 선비아카데미센터장, 권화자 영주시 문화관광해설사, 곽연미 관광두레PD, 권다현 여행작가가 패널로 참여해 영주 관광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대한민국 테마여행 10선은 전국을 10개 권역으로 나누어 대한민국 대표 관광지로 육성하기 위한 사업이다. 영주, 안동, 문경, 대구는 3권역으로 선비이야기여행 사업을 추진 중이다.

선비이야기여행 권역은 풍부한 문화자원과 수려한 자연환경을 지닌 가장 한국적인 지역으로 영주 부석사?소수서원, 안동 하회마을?도산서원, 문경 문경새재도립공원, 대구 동화사 등이 포함돼 있다.

장욱현 영주시장은 “영주 관광발전을 위한 다양한 아이디어 공유와 애정 어린 제안을 들을 수 있는 뜻깊은 행사였다”며 “관광산업이 지역경제 활성화를 이끌 수 있도록 실질적인 관광정책과 콘텐츠 개발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영주시는 최근 부석사가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되며 세계적으로 그 가치를 인정받았으며 지난 6일 영주 근대역사문화거리가 선·면 단위 문화재로 최초 등록되어 근현대사까지 아우르는 관광도시로서 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진한 기자

    • 권진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