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최근 7년 새 총기사고 88건···사망 32명·부상 57명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8월23일 19시55분  
지난 21일 경북 봉화에서 70대 귀농인이 엽총을 난사해 공무원 2명이 숨지면서 총기 관리 문제가 도마위에 오른 가운데 최근 7년 새 총기 사건·사고로 인한 사상자가 89명으로 집계됐다.

23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이재정(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2년부터 올해 6월까지 총포에 의한 사건·사고는 88건에 달했다. 이로 인한 사망자는 32명, 부상자는 57명으로 집계됐다.

연도별 발생 건수는 2012년 11건, 2013년 13건에서 2014년 9건으로 줄었다가 2015년 10건, 2016년 18건, 2017년 15건, 올 상반기에만 9건이 발생해 증가세로 돌아섰다.

사건·사고가 발생한 총기 종류는 엽총이 53건, 공기총 28건, 기타 7건이었다.

사고 원인은 오발 사고가 52건, 고의 32건, 자살 4건이었다.

총기 사건·사고가 증가세를 보이고 있지만 총포 소지 불허판정은 감소하는 추세다.

범죄 경력·정신 병력 등으로 인한 총포 소지 불허판정 건수는 2016년 175건에서 2017년 93건, 올 상반기 36건으로 급감했다.

또 올해 6월 기준 소지 허가가 취소된 총기 가운데 미수거 총기는 149정에 달했다. 이 중 도난·분실된 총기는 128정으로 집계됐다.

이재정 의원은 ”엽총으로 인한 사건·사고가 계속 발생하는 만큼, 이번 국정감사를 통해 총포에 대한 관리방안은 물론 총기 출고방식, 미수거 총기 회수방안 등에 대한 대책을 깊이 있게 질의하겠다“고 밝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동 기자

    • 이기동 기자
  •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