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2분기 가계 빚 1500조 육박···'사상 최대'

전분기 말 보다 24조9000억 증가···예금은행 가계대출 증가폭 확대
주담대 규제에 기타대출 늘어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8월23일 20시09분  
가계신용.jpg
한국 경제 ‘뇌관’으로 불리는 가계 빚이 2분기에 1500조 원에 육박하며 사상최대 기록을 재차 경신했다.

증가세는 둔화 되고 있지만 여전히 가계소득 대비 빠른 속도로 불어나는 불안한 형국이다.

한국은행이 23일 발표한 ‘2018년 2분기 중 가계신용(잠정)’을 보면 6월 말 가계신용은 1493조2000억 원으로 전분기 말(1468조2000억 원) 보다 24조9000억 원(1.7%) 증가했다.

2분기 가계신용 증가액은 1분기(17조4000억 원) 보다는 계절적 요인으로 확대됐지만 작년 동기(28조8000억 원)에 비해서는 축소됐다.

전년 동기대비 증가율은 7.6%로, 2015년 1분기(7.4%) 이후 처음으로 7%대로 내려왔다. 증가율은 2016년 4분기 이래 6분기 연속 낮아지고 있다.

전년 동기대비 증가액은 105조2000억 원으로 2015년 3분기 이래 100조 원대를 유지하고 있다.

한은 관계자는 “가계신용 증가세는 앞으로도 둔화될 것으로 전망되지만 여전히 소득증가율을 상회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가계대출은 1409조9000억 원으로 22조7000억 원 늘었다.

특히 예금은행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가계대출 증가액(12조8000억 원)이 전분기(8조2000억 원)는 물론 작년 동기(12조 원)보다도 확대됐다.

전세자금 대출을 포함한 주택담보대출이 6조 원, 오토론과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이 6조8000억 원 늘었다.

5대 시중은행에서 전세대출잔액은 3월 말 50조8000억 원에서 6월 말 55조4000억 원으로 증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상호금융, 상호저축은행 등 비은행예금취급기관은 2조6000억 원 증가하는 데 그쳤다. 전분기(7000억 원) 보다 많지만 작년 동기(6조3000억 원)의 절반 이하다.

여신심사 가이드라인 도입 등 영향으로 주택담보대출이 8000억 원 줄며 올해 들어 감소세를 이어갔지만 기타대출이 3조3000억 원 늘었다.

한은 관계자는 “올해 아파트 입주 물량이 사상 최대이다 보니 예금은행에서 기존 집단대출과 전세대출, 마이너스대출 등이 늘었지만 규제 강화로 개별 주택담보대출은 감소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또, “2015년 4분기에 아파트 분양이 최대였음을 감안하면 내년부터는 입주 물량이 점차 소진되고 관련 대출 수요도 둔화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한편, 판매신용은 83조2000억 원으로 2조2000억 원 늘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동 기자

    • 이기동 기자
  •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