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최첨단 과학기술의 향연···'2018 포스코 기술콘퍼런스' 개막

기술대상 시상·강연 등 진행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8월23일 20시40분  
‘2018 포스코 기술콘퍼런스’가 23일 포스텍과 RIST에서 개막했다. 사진은 이덕락 기술경영실장으로부터 최정우 회장을 비롯한 내빈과 임직원들이 포스코 기술 개발 50년에 대한 설명을 듣는 모습. 왼쪽부터 유성 기술투자본부장, 최정우 포스코 회장(왼쪽 둘째), 장병규 4차산업혁명위원장, 김도연 포스텍 총장
‘2018 포스코 기술콘퍼런스’가 23일 포스텍과 RIST에서 개막, 이틀간의 일정에 들어갔다.

지난 1989년부터 시작된 포스코 기술콘퍼런스는 올해로 30회째를 맞았으며, 미래 기술 개발 방향을 논의하고 혁신 기술을 공유하는 장으로 포스코그룹의 눈부신 기술 발전을 이끌어 왔다.

이날 기술콘퍼런스는 포스코와 그룹사·고객사·공급사를 비롯해 대학 및 연구기관 등 각계각층의 기술인 12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장병규 4차산업혁명위원장의 기조 강연으로 시작됐다.

이어 최정우 회장의 개회사, 포스코기술대상 시상식 순으로 진행됐다.

최정우 회장은 개회사에서 “철강분야에서 세계 최고의 수익성을 지속적으로 유지해 나감과 동시에 철강의 뒤를 잇는 강력한 성장 엔진을 발굴해 발전시켜야 한다”며 “제2의 창업을 한다는 각오로 각자의 분야에서 역할과 책임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이날 행사는 최 회장이 취임한 후 첫 공식행사여서 이날 개회사에서 강조한 △프리미엄 제품 개발 확대 △최첨단 스마트팩토리 구축 △신성장 사업의 발굴 및 상용화 △기술 개발 분야에서의 실용주의 문화 조기 정착 등이 오는 연말께로 예상되는 포스코 개혁과제의 가늠자가 될 것인지 관심이 모아졌다.

포스코기술대상 시상식에서는 ‘원가 경쟁력 높은 리튬 생산 공정 기술’을 공동 개발한 PosLX추진반·RIST와 ‘고효율 친환경 소결 배가스순환기술’을 개발한 열유체공정연구그룹이 각각 최고상인 혁신상(2건)을 받았다.

이와 함께 창의상(3건)과 도약상(5건)에 대한 시상도 함께 있었다.

포스코기술대상은 포스코그룹의 기술경쟁력을 높인 엔지니어와 연구원에게 주는 기술인 최고 영예의 상으로 △혁신상 △창의상 △도약상 3개 부문으로 나눠 수여된다.

이번 기술콘퍼런스는 포스코 기술 개발 50년과 기술콘퍼런스 30주년을 맞아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마련했으며, 오는 24일까지 이어진다.

기술 발표와 토론은 1일차 일반 세션(General Session)과 2일차 포스코 세션(POSCO Session)으로 각각 진행되며 올해는 임원급 특별 강연을 신설하고 토론 중심의 활발한 세션 운영에 초점을 맞췄다.

한편 콘퍼런스가 열린 포스텍 대강당 로비에는 포스코 기술 개발 50년 역사와 포스코 스마타이제이션(smartization) 성과, 리튬 기술 개발 추진 현황 등을 한눈에 볼 수 있는 홍보물이 전시돼 눈길을 끌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욱 기자

    • 이종욱 기자
  •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