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2018 경주국제유소년 축구대회 25일부터 열전 돌입

13개국 25개팀 6일간 승부 돌입···화랑대기 선발팀 기량 점검 기대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8월23일 21시24분  
‘2018 경주 국제유소년(U-12) 축구대회’가 오는 25일부터 6일간 13개국 25팀 50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축구공원 등지서 열린다. 사진은 지난 대회 참가 선수들의 경기 모습. 경주시
‘2018 경주 국제유소년(U-12) 축구대회‘가 오는 25일 개회식을 갖고 30일까지 6일간 자국의 명예를 건 한판 승부를 펼친다.

경주시와 한국유소년축구연맹, 경주시축구협회가 주최·주관하고 국제축구연맹(FIFA) 승인을 받은 경주국제유소년축구대회는 지난 21일 막을 내린 화랑대기에서 선발된 유소년 대표팀의 기량을 점검하고, 국제교류의 기회를 제공하고자 2010년 처음 개최해 9회째를 맞이했다.

이번 대회는 화랑대기 선발팀인 화랑, 충무, 백호, 청룡, 신라 5개팀과 자매도시인 프랑스 베르사이유, 슬로바키아 니트라, 일본 나라, 베트남 후에를 비롯해 브라질, 스페인, 멕시코, 러시아, 중국, 태국, 호주, 뉴질랜드 등 개최 이래 최다 규모인 13개국 25팀 500여명이 참가해 시민운동장과 축구공원에서 총 85경기가 진행된다.

경주지역 초등학교 축구팀인 입실초와 흥무초는 대회 번외팀으로 참가해 초청 해외팀과 특별경기를 갖는다.

26일 개막전을 시작으로 28일까지 3일간 예선조별리그를 거쳐 29일 본선 토너먼트로 결승 진출팀을 가리고, 30일 준결승전과 결승전을 치를 예정이다.

시는 이번 대회를 위해 경기장을 사전 점검해 화랑대기 후 미흡한 시설을 재정비하고, 각국의 선수단이 머무르는 동안 불편함이 없도록 각 팀별 서포터즈와 통역원, 안내공무원을 지정하는 등 안전하고 차질없는 대회 운영을 위한 만반의 준비를 마쳤다.

주낙영 시장은 “축구 꿈나무들이 보다 넓은 무대에서 국제적인 감각을 익히는 한편 서로의 문화를 배우고 우정을 나누면서 세계적인 선수로 성장하는데 의미 있는 대회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기환 기자

    • 황기환 기자
  •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