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솔릭' 오늘 낮 동해상으로 물러나…최대 300㎜ 이상 폭우

아침 남부지방부터 비 그치기 시작해 밤에 대부분 그쳐

연합 kb@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8월24일 09시29분  
금요일인 24일 제19호 태풍 ‘솔릭’이 한반도에 상륙하면서 전국 대부분 지역에 태풍 특보가 발효됐다.

현재 전국이 흐리고 비가 내리며 최대 초속 20m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부는 곳이 있다. 비는 아침에 남부지방부터 그치기 시작에 밤에는 대부분 지역에서 그치겠다.

태풍은 계속 북동진해 오늘 낮 강원도를 지나 동해상으로 물러날 것으로 예상된다. 태풍의 영향을 받는 오늘 낮까지 중부지방과 해안지역을 중심으로 최대 초속 25m 내외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부는 곳이 있겠다.

강원 영동지역은 시간당 30㎜ 이상의 매우 강한비와 함께 300㎜가 넘는 많은 비가 내리겠다.

매우 강한 바람으로 옥외 시설물이나 고층 건물의 유리창, 가로수, 전신주 파손 등의 피해가 우려되니 각별히 신경 써야 한다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비로 인해 산사태와 축대붕괴, 토사 유출, 침수 등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

예상 강수량은 강원 영동 100~200㎜(많은 곳 300㎜ 이상), 중부지방(영동제외)·경북 북부·서해5도·울릉도·독도 30~80㎜(많은 곳 경북 북부 120㎜ 이상)이다. 전북·경북 남부 5~40㎜, 전남·경남 5㎜ 내외다.

이날 오전 5시 현재 기온은 서울 24.6도, 인천 23.2도, 수원 25.2도, 춘천 23.9도, 강릉 26도, 청주 25.1도, 대전 25도, 전주 24.6도, 광주 24.6도, 제주 26.3도, 대구 24.9도, 부산 25.2도, 울산 25.5도, 창원 25.9도다.

낮 최고 기온은 27~34도로 예보됐다.

당분간 기온이 평년보다 조금 높겠고, 낮 기온이 30도 이상 오르면서 덥겠다.

모든 해상에 태풍 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매우 강한 바람과 높은 물결이 일고 있다. 낮부터 서해상을 시작으로 바람이 약해지겠다. 동해상은 내일까지 4~6m의 물결이 일겠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남해 앞바다 1.0~5.0m, 동해 앞바다 2.0~6.0m로 일겠다. 먼바다 파고는 서해 2.0~5.0m, 남해 2.0~6.0m, 동해 3.0~7.0m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