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안동시, 2019년도 국·도비 확보에 총력···업무보고 앞당겨

오종명 기자 ojm2171@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8월26일 17시03분  
안동시청 전경.
안동시는 27일부터 5일간 ‘2019년도 업무보고회’를 연다.

재작년보다 40여 일, 작년보다는 20일 정도 앞당겼다.

지난주에 ‘정부가 제출할 내년도 예산안이 470조 원에 육박하는 슈퍼 예산안이 될 것’이라고 전망함에 따라 시는 서둘러 내년도 업무보고회 자리를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기조에 맞게 내년도 계획을 수립하고, 또 예산 확보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총력 채비를 갖추기 위해서다.

시는 먼저 업무보고회 때에 다뤄진 의제 중에 국비확보가 필수인 중앙선 복선전철화사업, 동물세포실증센터, 3대문화권사업 등 굵직굵직한 사업에 대한 국비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또한, 신규 사업과 시민과 약속한 공약사업도 앞 다퉈 챙길 요량이다.

아울러 국정과제와 부합한 신규 사업을 발굴해야 사업에 추동력이 붙을 것으로 보고, 1000억 원대 규모의 국립 종가문화 진흥센터 유치와 혁신신약개발거점센터 구축을 위한 국·도비확보에도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기획재정부는 다음달 2일까지 정부 예산(안)을 국회로 제출할 예정이고, 경북도는 지난주부터 예산편성 작업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종명 기자

    • 오종명 기자
  • 안동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