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구 국제미래자동차 엑스포' 대규모 확대 개최 추진

27일 권영진 시장 참석 추진상황 보고회···엑스포 공동위원장 등 60명 초청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8월26일 18시11분  
올해 11월 1~4일 대구 엑스코에서 열리는 ‘대구 국제 미래 자동차 엑스포 2018’ 가 대규모로 확대된다.

행사 준비에 한창인 대구시는 그동안의 추진상황을 공유하고 향후 계획을 논의하기 위해 27일 권영진 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노보텔에서 보고회를 개최한다.

이번 엑스포는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개최되는 행사로, 대구시는 그동안 국내외 저명한 미래자동차 전문가와 전시기업을 섭외해 왔으며 상당한 성과를 올리고 있다.

이날 열리는 추진상황보고회는 엑스포위원회 공동위원장과 각 분과위원 등 60여명을 초청해 진행상황을 공유하고 참석자들의 의견을 수렴하는 토론회 형식으로 진행된다.

대구 국제 미래 자동차엑스포 2018은 우선 규모 면에서 크게 확대 된다. 지난해는 엑스코 1층과 야외 공간 일부만 전시장으로 사용했으나 올해는 1층 전관과 야외 공간, 3층 일부까지 활용하게 되며, 전시 부스 규모도 800 부스에서 1000 부스로 늘어나게 된다.

또 글로벌 자동차기업 뿐만 아니라 다쏘 시스템, 이디아다, LG화학, KT 등 다양한 자동차 관련 기업들이 대거 참가를 결정하고 있다.

다쏘 시스템은 전기자동차, 커넥티드카 및 자율 주행 자동차에 적용되는 스마트 하고 안전한 설계, 공유 인텔리전스, 시스템 엔지니어링 등 설계부터 검증까지의 토탈 솔루션을 제공하는 기업이다.

이디아다는 전 세계 자율주행 산업계에 설계, 시험, 엔지니어링, 승인 서비스를 제공하는 선도적인 엔지니어링 기업으로 전 세계 28개국 이상 출신의 2100명 이상의 차량 개발분야에 특화된 엔지니어를 보유하고 있다. 스페인 바르셀로나 인근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25개국에 자회사 및 지사를 운영하며 국제적인 네트워크 구축하고 있다.

함께 열리는 포럼에는 해외연사 39명을 포함하여 총 86명이 연사로 참여해 국내 최대의 미래자동차 전문가 강연이 이루어지게 된다.

포럼 프로그램도 미래 자동차와 관련된 주요 주제를 27개의 세션으로 구성하고, 유료로 개최되는 전문가 포럼과 일반인들에게 공개되는 오픈 세미나 등 다양한 형태로 진행된다.

특별 세션으로 엑스포와 동시 개최되는 국제 대학생 자율차 경진대회 연계 포럼, 국회 친 환경차 포럼이 열릴 예정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지난해 각계에서 보내준 관심과 다양한 의견을 반영해 더 나은 행사로 꾸리기 위해 열심히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무환 기자

    • 박무환 기자
  •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