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북도, 공공비축미 톤백 포대 매입···2020년까지 90% 확대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8월26일 18시18분  
경북도청사 전경.
경북도는 고령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업인들이 가마니 안 들고, 줄 안서는 벼 수매 지원을 위해 현재 67%인 톤백 수매율을 2020년까지 90%로 확대키로 했다.

26일 경북도에 따르면 톤백(대형)포대 수매제도는 인력에 의존하던 기존의 40kg 단위 소형포대에서 800kg단위 톤백(대형)포대로 수매하는 방식이다.

농가에서는 기계화가 가능하여 인력을 크게 절감할 수 있으며, 정부에서는 매입양곡의 입·출고 작업을 편리하게 할 수 있고, 검사 정밀도를 향상시킬 수 있는 등 장점이 매우 많은 제도다.

톤백 포대 수매를 확대하기 위해 경북도는 지난 2014년부터 올해까지 20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쌀 작목반, 대규모 쌀 전업농가, 농협을 대상으로 톤백 포대용 저울 1880대를 공급했다.

또 대형포대에 벼를 장기간 보관 시 소형포대 보관보다 부패 우려가 높은 것을 극복하기 위해 19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파레트 4만380개를 지원했다.

올해부터는 2억원의 사업비를 추가 투입, 톤백벼 이동시 이용되는 지게차 등 중장비 출입이 용이하도록 정부양곡 보관창고 출입문 확장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홍예선 경북도 친환경농업과장은 “농촌의 고령화와 일손부족 현상이 지속되는 만큼 공공비축미 톤백 매입에 농업인들이 적극 동참해 달라”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