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구 신세계백화점, 영업이익 13억···불경기에도 웃었다

상반기 매출이익 819억 집계···실적 크게 호전

배준수 기자 baepro@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8월26일 19시43분  
대구신세계백화점 야경.
오픈 2년 차를 맞은 대구신세계백화점의 경영실적이 경기침체에도 불구하고 시간이 지날수록 크게 호전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대로 안착하고 있다는 뜻이다.

26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을 통해 공개된 대구신세계백화점의 제7기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1월 1일부터 6월 30일까지 매출액 819억 원을 달성했다. 매출원가 106억 원을 뺀 매출총이익은 713억 원으로 잡혔다. 매출이익은 기업의 영업상태를 대표적으로 나타내는 지표로 기업에서 가장 중요한 이익 원천을 나타낸다.

핵심은 영업이익(손실)과 당기순이익(손실)이다. 영업이익은 주된 영업활동으로 발생한 이익으로 매출총액에서 매출원가와 판매비·관리비를 뺀 것을 말한다. 당기순이익은 일정 기간의 순이익을 뜻한다.

대구신세계의 1~6월 영업이익은 13억 원이다. 6기 반기 때 114억 원의 손실과 비교하면 눈에 띄는 호전이다. 당기순이익도 6기 반기 때 161억 원 손실보다 대폭 줄어든 35억 원 손실에 그쳤다.

규정상 판매비·관리비에 적게 돼 있는 감가상각비가 232억 원인데, 실질적인 자금의 흐름이 아니라 일정 기간 정률로 기재하는 장부상 비용이다. 이를 고려하면 매출 총이익에서 판매비·관리비를 제한 영업이익이 더 크게 늘어난다.

최승철 경리팀장은 “불경기와 부동산 과열 등의 원인으로 소매업 환경이 긍정적이지 못한데도 양호한 실적을 거둔 것은 대구신세계의 안착을 의미한다”면서 “13억 원의 영업이익은 안정적인 매출증가와 비용절감이 반영됐으며, 영업환경이 시간이 지날수록 안정화되고 있음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준수 기자

    • 배준수 기자
  • 법조, 경찰, 대학, 유통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