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음식·숙박업체 5년 생존율 18%···산업硏, 공동브랜드 구축 필요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8월26일 19시55분  
음식·숙박업체 10곳 중 8곳은 개업 후 5년을 버티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산업연구원이 26일 내놓은 ‘관광숙박업의 생존 결정 요인과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음식 및 숙박업 5년 생존율(2015년 기준)이 17.9%에 그쳤다.

이는 같은 기간 제조업 생존율 38.4%보다 20%포인트가량 낮은 수치다.

1년 생존율은 59.5%로 제조업의 70.1%보다 10.6%포인트 낮았고, 시간이 갈수록 격차가 커지는 모습을 보였다.

관광숙박업체는 종사자가 1∼4명인 영세업체가 91.7%로 대부분이었다.

이어 5∼9명 5.6%, 10∼19명 1.4%, 20∼49명 0.8%, 50명 이상 0.5% 순이었다.

관광숙박업은 호텔, 모텔 등 여관업, 도시민박이나 펜션 등 대체숙박시설 형태가 포함된 기타관광숙박시설로 구성된다.

여관업이 약 50%(2016년 기준), 기타관광숙박시설이 47%로 절대다수를 차지한다.

지역별로는 서울(12.7%)과 경기도(14.8%) 등 수도권에 전체 숙박업체의 27.5%가 밀집돼 지역적 편중현상이 나타났다.

내국인의 국내여행 지출 중 숙박비 비중은 2011년 13.8%에서 2015년 17.3%, 전체 관광사업체 매출액 중 관광숙박업이 차지한 비중은 30.4%에서 35.2%로 늘었다.

산업연구원 이순학 연구원은 “우리나라 관광숙박업체는 규모가 작고 지역별 분포 차이가 큰 특징을 보인다”며 “지역 내 소규모 숙박시설들이 공동 브랜드를 구축해 대형업체에 대한 경쟁력을 키우고 지역 내 다양한 콘텐츠 개발을 통해 숙박 수요를 늘려야 한다”고 조언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동 기자

    • 이기동 기자
  •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