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 대통령, 폼페이오 방북 무산 대책 논의

靑 "중자재 역할 더 커져···남북정상회담 계속 추진"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8월26일 20시11분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방북 무산과 관련해 청와대에서 관계부처 장관들로부터 보고를 받고 향후 대책을 논의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이날 오후 3시부터 2시간 동안 진행된 보고에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 조명균 통일부 장관,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서훈 국가정보원장 등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정의용 실장과 강경화 장관, 조명균 장관, 서훈 원장으로부터 현재의 북미 상황에 대해 각각 보고받고 종합적인 상황 판단을 공유한 뒤 향후 북미 관계에 대해 논의하고 그 대책에 대해서도 집중적으로 의견을 교환했다고 김 대변인이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 정례 브리핑에서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 무산이 비핵화와 남북정상회담에 미칠 영향’에 대한 질문에 “폼페이오 장관 방북에 대한 기대감이 있었지만 이뤄지지 않아 아쉽다”며 “경제정책 패러다임 변화만큼이나 한반도 문제 패러다임 변화가 과제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그는 또, “그러나 아직 실망하기엔 이르다. 북미 두 정상 모두 대화 동력을 살려 나가려는 의지가 여전히 높다고 생각해 기대감을 여전히 갖고 있고, 남북정상회담도 그런 북미대화에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그런 측면에서 남북정상회담의 의제 문제도 정해질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 무산으로 오히려 문재인 대통령의 역할이 더 커진 게 아닌가 싶다”면서 “북미 관계가 경색된 상황에서 막힌 곳을 뚫어주고 북미 간 이해 폭을 넓히는데 촉진자·중재자로서의 역할이 더 커졌다는 게 객관적인 상황으로, 그런 측면에서 문 대통령이 더 큰 역할을 해주실 것으로 예상한다”고 언급했다.

‘9월 평양 남북정상회담을 계속해서 추진하느냐’는 거듭된 질문에 “그렇다”며 “그런 구도에서 남북정상회담 일정과 안건도 결정될 것으로 본다”고 답했다.

‘개성공단 내에 설치될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 일정이 영향을 받느냐’는 질문엔 “폼페이오 장관 방북과 관련한 한미 정부의 상황인식을 위해 긴밀히 소통·협의하는 등 공동대응을 위한 노력을 진행 중”이라며 “그런 구도 속에서 남북연락사무소 문제도 논의될 것”이라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을 취소하면서 ‘중국 책임론’을 제기한 것과 관련, 대(對)중국 소통 노력 여부에 대한 질문에 “중국과도 한반도 문제에 대한 이해 폭을 넓히고 서로 소통하기 위해 꾸준히 긴밀하게 대화를 해왔고 앞으로도 해나갈 예정”이라며 “다만 구체적 방식은 공개하기 어렵다”고 했다.

‘중국 책임론에 동의하느냐’는 질문에는 “트럼프 대통령의 판단인데, 거기에 대해 우리 정부가 이렇다 저렇다 평을 하기에는 적절하지 않아 보인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동 기자

    • 이기동 기자
  •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