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민주당, '친노좌장' 이해찬 체제 출범···5당 대표회담 제안

"문 정부 성공·정권 재창출 총력"···협치 강조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8월26일 20시23분  
민주당 당대표.jpg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신임 당 대표는 지난 25일 첫 일성으로 야당과의 협치를 강조하면서 5당 대표 회담을 제안했다.

이 대표는 이날 서울 올림픽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전국대의원대회에서 당대표로 선출된 후 수락 연설문을 통해 “주제와 형식에 상관없이 5당 대표 회담을 조속히 개최하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어진 기자간담회에선 “민생 문제는 여·야·정 상설협의체에서 8월 국회의 입법으로 예산까지 뒷받침하자는 정치적 합의가 있었기 때문에 가능한 조속히 이행되도록 해야 한다”며 “(협치를 위한) 상호 간 인적 배치도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당사자와 청와대, 우리 당이 협의해서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문재인정부 성공, 총선 승리, 정권 재창출에 모든 것을 바치겠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제일 먼저 민생경제 안정에 집중하겠다”며 “전국을 돌며 약속드린 대로 민생경제연석회의부터 가동하겠다. 을의 눈물을 닦아주는 정당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이 대표는 “민주당이 잘 단합하고 혁신해서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는 대북정책을 뒷받침해주고 한반도 평화체제가 정착되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오신 뒤에 여야 합동방문단 구성해 북쪽에 가서 그쪽 관계자들하고 남북관계에 대해 진정성 있는 대화를 할 필요가 있겠다는 생각이 든다”고도 했다.

이 대표는 또, “민주정부 20년 연속 집권을 위한 당 현대화 작업도 시작할 것”이라면서 “적폐를 청산하고 사회개혁을 이뤄 촛불혁명의 위대한 정신을 발전시키자”며 ‘20년 집권론’도 재차 부각했다.

그는 고용지표 악화 문제와 관련해선 “선제적 투자가 최근에 매우 없었기 때문에 이런 문제가 발생하는 큰 원인 중 하나”라며 “재정확장정책을 써야 하는데 쓰더라도 부양적인 확장정책이 아니고 성장잠재력을 올릴 수 있는 정책을 써서 당장은 아니더라도 경제 체질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가야 한다”고 밝혔다.

또, 인사에 대해선 “탕평인사를 잘하는 게 매우 중요하다”며 2개의 지명직 최고위원 가운데 한자리는 노동 최고위원으로 채우고 나머지 한 곳은 당 지도부 등과 상의한 후 발표하겠다고 했다.

이 대표는 “당무를 시작하면 정책위의장과 예결위(예산결산특별위원회)를 관장하는 곳은 금년 예산이 통과될 때까지 유임시키려고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선거구제 개혁은) 정당법만 바꾸면 할 수는 있는데 기본적으로 헌법상 권력구조와 연계된 사안이어서 가능한 개헌과 연계해서 다뤄야 한다”고 덧붙였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동 기자

    • 이기동 기자
  •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