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국밥으로 환생하다

김요아킴 등록일 2018년08월27일 15시30분  
늦은 아침, 아내와 주문한 국밥을 한술 뜹니다

서로의 말투 같은 뚝배기엔
어젯밤 노동이 우거지처럼 담겨있습니다
뜨끈하게 지펴 오르는 김은
한 점 땀방울로 이마에 송글거립니다
켜켜이 묵은 책장 사이로 발효되지 못한 활자들이
와락, 한 톨 밥알로 목구멍을 채웁니다

수십 년 동안 부화하지 못한 지식들,
책꽂이 깊이 옹송거리며 동면을 취하고 있었습니다
한 푼 두 푼 모아 찾아간 헌책방의 곰팡내와
낯선 이데올로기에 묻어난 매캐한 가스도 보였습니다
지난 세기의 잔해들이 그럴듯한 제스처도 없이
마스크를 낀 채로 결별을 선언하였습니다
종이박스에 몇 상자로 차곡차곡 재여
윤회할 채비를 갖추며 이른 아침을 맞았습니다

그리고 일용할 한 끼 양식으로 다시 태어났습니다





(감상) 제가 좋아하는 돼지국밥을 먹으려면 땀방울 흘릴 각오쯤은 해야 하죠. 노동과 땀방울이 있어야 뚝배기가 맛을 내듯이, 활자들도 발효가 필요하죠. 그런데 집구석마다 쌓여진 수많은 헌책들은 발효되지 못한 채 곰팡내와 낡은 이데올로기로 점철되어 있지요. 정말 현실과는 동떨어진 활자들이 나뒹굴고 있으니 답답함이 밀려오죠. 언젠가는 활자들이 따뜻한 국밥 한 끼처럼 환생하여 새벽을 비춰줄 날이 있을 거라 믿어요. (시인 손창기)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