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휴대전화 빌려 케이스 속 신용카드 슬쩍…30대 여성 구속

대구성서경찰서

전재용 기자 jjy8820@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8월28일 16시39분  
대구성서경찰서
다른 사람의 신용카드를 훔쳐 금품을 사고판 3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대구 성서경찰서는 전화기케이스에 있던 신용카드를 갖고 달아나 사용한 혐의(절도 등)로 A씨(33·여)를 구속했다고 2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28일부터 지난 9일까지 대구 지역 내 상가를 돌아다니며 업주 5명의 신용카드를 훔쳐 달아났다.

이어 훔친 카드 한 장당 50∼120만 원 상당의 금품을 사들이는 등 총 5차례에 걸쳐 600여만 원을 부정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한 지난 16일 달서구 호산동 금은방에 들어가 금목걸이를 갖고 달아난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급한 일이 있는데 전화기를 두고 왔다. 전화기 좀 빌려달라”는 수법으로 전화기를 받아 케이스에 있던 신용카드를 훔쳤다.

직장이 없었던 A씨는 훔친 신용카드로 금품을 사고 되팔아 생활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A씨가 훔친 신용카드로 산 금품을 구매한 장물업자 B씨(61)도 장물취득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 관계자는 “장물업자 B씨가 시가보다 낮게 금품을 매입한 정황을 비롯해 판매자 인적사항 기록 여부 등 규정을 지켰는지 조사할 방침이다”며 고 설명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재용 기자

    • 전재용 기자
  • 경찰서, 군부대, 교통, 환경, 노동 및 시민단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