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칠곡군, 교통환경 예산 대폭 투입 '눈길'

안전시설 설치 등 203억 투입

박태정 기자 ahtyn@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8월28일 17시55분  
칠곡군은 차량운전자와 보행자 안전을 도모하고 대중교통 이용자 편의 제공을 위해 교통예산을 대폭 투입한다.

올해 교통예산은 총 203억7800만원이다.

운송업자 유가보조금 165억원과 벽지노선 보상 등 대중교통 지원비 23억5800만원, 찾아가는 마을버스 지원 1억8000만원, 장애인 등 교통약자 지원 1억9200만원, 교통안전시설물 설치비 11억4800만원이다.

또 칠곡군은 대중교통 서비스 향상에 발빠르게 대응하고 있다.

지난 2011년 경북도 내 군 단위 최초로 버스도착 시간을 사전에 안내하는 버스정보시스템(BIS)을 도입하고 버스 승강장 38개소에 태양광 LED조명을 설치하는 등 선진교통환경을 조성하고 있다.

이 밖에도 교통사고 다발지점인 국도 67호선 왜관 교차로와 가산 학상공단 사거리 등 34개소에 신호 과속 단속카메라를 설치하고 왜관 회동마을 등 횡단보도 사고다발 지점에 버튼식 신호등 설치를 확대하고 있다.

교통사고 사망자가 지난 2015년 29명에서 2016년 20명으로 줄었고 지난해는 18명으로 신호 과속 단속카메라와 신호등 설치사업이 교통사고 감소에 도움을 주고 있다.

백선기 칠곡군수는 “선진 교통문화를 조기 정착해 군민이 만족하는 대중교통 서비스를 제공하고 교통안전시설물 확충 등을 통해 편리하고 안전한 교통행정 구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태정 기자

    • 박태정 기자
  • 칠곡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