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구시, 올해 첫 시민 원탁회의 개최

29일 오후 7시 프린스 호텔···중학교 무료급식 추진 머리 맞대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8월28일 19시22분  
대구시가 29일 오후 7시 프린스 호텔에서 올해 첫 시민 원탁회의를 개최한다.

내년부터 시행되는 중학교 무상급식에 대해 시민과 함께 고민하고 맛과 영양이 균형 잡힌 학교 밥상에 대한 발전방안을 찾기 위해서다.

대구 시민 원탁회의는 ‘응답하라 행복한 학교 밥상! 친환경 신토불이 무상급식 실화냐?’라는 슬로건 아래 건강하고 신뢰받는 학교 밥상을 학생들에게 제공하기 위해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한다.

이번 원탁회의는 음식재료 안전성, 급식품질, 학생건강, 지역경제 활성화, 지속가능성 등 중학교 무상급식에서 가장 중요한 분야와 이유에 대한 1차 토론과 전체 토론을 거친 후, 2차 토론을 통해 시민들이 제안하는 분야별 무상급식에 대한 아이디어를 수렴해 대구형 무상급식의 비전을 도출하는 순으로 진행된다.

대구시는 전체 중학생 6만6258명 중 39%인 2만5832명이 무상급식 혜택을 받고 있으며 무상급식이 전면 시행되면 학생 1인당 연간 61만 원 정도의 급식비 부담을 덜게 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우리 학생들의 먹거리는 미래를 이끌어갈 인재들의 건강을 책임지는 문제이기에 시민 모두가 관심을 가져야 할 중요한 사안이며, 이번 토론회를 통해 시대적 당면과제인 교육복지를 실현할 수 있도록 시민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무환 기자

    • 박무환 기자
  •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