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북도·도의회 "14년째 독도 도발 日 방위백서 폐기하라"

노골적 영토침탈 용납 못 해···규탄성명 발표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8월28일 20시07분  
경북도와 경북도의회는 28일 일본 정부가 독도 영유권을 주장한 ‘2018년도 방위백서’를 발표한데 대해 규탄성명을 통해 강력 항의하고 즉각적인 폐기를 요구했다.

이철우 도지사는 이날 성명을 통해 “독도는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대한민국의 영토이며, 누대에 걸친 우리의 생활터전이자 민족자존의 상징”이라며 “매년 일본이 방위백서에 ‘독도 영유권’주장을 되풀이하는 것은 과거 한반도 침탈의 역사적 과오를 부정하는 행위”라고 강력 규탄했다.

이어 “이러한 지속적이고 노골적인 일본의 영토침탈 행위는 한·일 양국 간의 미래지향적인 관계정상화를 저해하는 행위로 결코 용납할 수 없다”며 “일본 정부는 왜곡된 역사관에 기초한 방위백서를 즉각 폐기하고 동북아 번영과 평화정착을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에 적극 동참하라”고 촉구했다.

또 “독도를 관할하는 도지사로서 300만 도민과 함께 독도 영토주권에 대한 일본의 어떠한 도발도 결코 용납하지 않고 단호히 맞설 것임을 분명히 한다”고 천명했다.

장경식 의장도 이날 “우리의 거듭된 경고에도 불구하고 집요하게 독도 영유권 주장을 되풀이 하고 있는 일본의 영토 침탈행위에 대해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며 우리 정부에 대해서도 일본의 독도 침략행위에 대해 보다 엄중하고 단호한 조치와 함께 독도의 실효적 지배강화를 위한 강도 높은 대책을 마련해” 줄 것을 촉구했다.

특히 경북도의회는 독도가 우리 땅임을 천명하기 위해 오는 제303회 임시회를 다음 달 4일 독도에서 개최한다.

일본 방위성이 독도와 관련해 국무회의에 보고한 방위백서에는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일본의 고유영토인 북방영토(쿠릴열도 4개 섬)와 다케시마(竹島 독도의 일본식 이름)의 영토문제가 여전히 미해결된 채로 존재하고 있다’고 기술했다.

또 일본의 배타적경제수역(EEZ)에 독도를 포함시키고 주변국 방공식별구역(ADIZ) 지도에도 독도를 자국 영공으로 표시했다.

일본 방위백서에 독도를 일본 영토라고 주장하는 내용이 실린 것은 2005년 이후 14년째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