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신남방정책특위 공식 출범···"범정부 역량 결집"

위원장에 김현철 靑 경제보좌관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8월28일 20시07분  
신북방정책에 이은 문재인 정부의 대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정책인 신남방정책을 구현하기 위해 대통령 직속 정책기획위원회 산하에 설치되는 ‘신남방정책특별위원회’가 28일 현판식을 열고 본격 출범했다.

특위는 위원장(김현철 청와대 경제보좌관)을 포함해 기획재정부, 외교부, 행정안전부, 산업통상자원부 등 정부 부처 차관과 이태호 청와대 통상비서관, 신재현 청와대 외교정책비서관 등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민간전문가들과의 긴밀한 협의를 통해 다양한 의견을 신남방정책에 반영할 계획이다.

특위는 신남방정책의 추진방향 및 추진 전략을 수립하는 한편, 중점 추진과제를 선정하고 정부 부처 간 업무를 조율하는 역할을 한다.

또, 부처별 협력사업을 발굴하고 이행상황 점검·평가 등도 병행한다.

김현철 특위 위원장은 “신남방정책은 4강 외교 중심 외교정책의 틀을 깨고 외교정책의 지평을 아세안과 인도로 확장하는 면이 있다”며 “이들 국가와 교류를 증대해 함께 번영할 토대를 마련하는 노력을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람(People), 공동번영(Prosperity), 평화(Peace) 등 ‘3P’를 중심으로 신남방정책을 집행해 나갈 것”이라며 “다양한 사업들을 적극 발굴하고 실천해 나가는 것이 특위의 사명”이라고 강조했다.

특위는 이날 원활한 업무를 수행하기 위한 상설조직인 신남방정책추진단도 함께 구성됐다.

신재현 비서관이 추진단장을 맡고 14개 정부 부처 소속 실무직원 등 총 30여 명의 인원으로 짜였다.

문 대통령은 지난 7월 인도·싱가포르 순방 당시 “신남방정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는 체계를 세우고 정상외교를 통해 합의된 사항들을 빠르게 실행하겠다”며 “국민과 기업이 성과를 체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한 바 있다.

특위는 보도자료를 통해 “우리나라와 아세안, 인도 등 신남방 국가들과의 관계를 증진하기 위해 범정부 차원의 역량을 결집할 것”이라며 “정부 부처, 재외공관과의 유기적 협력으로 신남방정책 추진 전략을 구체화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광화문 오피시아 빌딩에서 열린 현판식에는 정해구 정책기획위원회 위원장, 특위 위원장인 김현철 청와대 경제보좌관,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등 각 부처 장관이 참석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동 기자

    • 이기동 기자
  •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