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황의조 원톱·조현우 복귀, 베트남과 준결승전

2선에 이승우-손흥민-황희찬 총출동

연합 kb@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8월29일 17시06분  
대한축구협회 제공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결승 길목에서 ‘박항서 매직’과 격돌하는 태극전사들의 선봉에 대회 득점 선두를 달리는 황의조(감바 오사카)와 손흥민(토트넘), 이승우(베로나) 등이 선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남자축구대표팀은 29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베트남과의 대회 준결승전에 황의조를 최전방 원톱 공격수로 배치하고, 2선에 이승우-손흥민-황희찬(잘츠부르크)을 둔 4-2-3-1 포메이션을 가동한다.

최전방에 나선 황의조는 우즈베키스탄전 해트트릭을 비롯해 이번 대회 8골을 터뜨리며 득점 선두를 달리고 있다.

중앙 미드필더에는 김정민(리퍼링)과 이진현(포항)이 선발로 나선다.

포백 라인은 김진야(인천)-김민재(전북)-조유민(수원FC)-김문환(부산)으로 구성됐다.

골문에는 조현우(대구)가 대회 중 입은 무릎 부상을 털고 돌아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