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영천시, 거봉 등 본격 출하···달콤한 맛 소비자들에 '인기'

권오석 기자 osk@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8월29일 18시29분  
영천와인투어에 참가한 가족들이 포도따기 체험을 하고 있다.
여름 복숭아의 계절이 지나가고 포도의 계절이 찾아왔다.

전국 최고의 재배면적과 맛을 자랑하는 영천포도가 본격 출하되며 소비자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다.

포도 농가들은 지난 8월 중·하순경부터 노지 대립계 포도인 거봉과 캠벨얼리를 한창 출하하고 있으며 9월 말부터는 MBA(일명 머루포도)를 수확, 향긋하고 달콤한 포도로 도시민 고객들을 찾아 갈 예정이다.

영천시는 3800여 포도농가에 1960ha 재배면적을 자랑하는 전국 최고의 주산지로 비가림시설 및 생력화 장비 지원, 농업인 교육 등 영천포도를 고품질로 경쟁력을 높여 가고 있다.

특히 영천포도는 지난 2009년 ‘영천포도 지리적표시제 제53호’로 등록돼 그 맛과 품질을 자랑한다.

이와 더불어 시는 포도의 고부가가치화를 위해 와인산업육성에 박차를 가한 결과 지난 10년 동안 농림수산식품부의 와인클러스터사업 등 여러 사업을 유치해 전국 최고의 와인생산도시로 성장했다.

현재 와이너리 18개소와 서브와이너리 50개소에서 생산되는 와인은 연간 약 27만병, 전국와인 생산량의 42%를 차지하고 있으며 연간 약 3만 명의 와인투어객이 영천을 찾아 영천와인이 6차 산업의 성공적 모델로 손꼽히고 있다.

최기문 시장은 “영천시는 포도재배를 위한 천혜의 자연환경을 지니고 있어 당도가 좋기로 유명하다”며 “고품질 농산물 생산을 통한 농업경쟁력 강화를 통해 전국 최고의 부자농촌으로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오석 기자

    • 권오석 기자
  • 영천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