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구지역 한 女중학교 교사가 성희롱성 발언 '파문'

시 교육청 "재단에 징계 요구"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8월29일 20시21분  
대구 지역 여자중학교 교사들이 학생들에게 성희롱성 발언 등을 했다는 주장이 나와 파문이 일고 있다.

대구시교육청은 29일 A여중 일부 교사들이 학생들을 상대로 성희롱 발언을 하고 불필요한 신체 접촉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확인 작업에 나섰다.

앞서 지난 27일 A학교 학생들은 자신들이 당한 내용을 학교 복도에 접착식 메모지를 붙여 알렸다.

학생들은 일부 교사가 수업 중 학생들의 외모를 비하하고 숙제를 하지 않은 학생에게 폭력을 행사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복장 불량을 지적한 교사는 도구를 이용, 신체 일부를 건드리는 등 신체 접촉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시 교육청은 지난 28일 담당 장학사를 파견, 전교생을 대상으로 진상조사를 벌였다.

조사 결과 거론된 5명의 교사 중 3명에 대해 경찰 수사를 의뢰할 계획이다. 이 중 한 교사는 신체접촉 사실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시 교육청은 A학교가 사립학교인 만큼 재단에 징계를 요구했으며 거론된 교사들은 수업에서 모두 배제됐다.

시 교육청 관계자는 “학교 장이 경찰에 신고할 의무가 있는 만큼 조만간 경찰 조사가 이뤄질 것으로 알고 있다”며 “학생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목 기자

    • 김현목 기자
  •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