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해찬 대표 "민주당이 대구·경북 책임져야"

구미서 첫 현장 최고위원회 회의
테크노밸리 방문 기업인 간담회···경제단체 대표들 빠져 아쉬움

박용기 기자 ygpark@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8월29일 20시21분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오른쪽 다섯번째) 등 최고위원과 장세용 구미시장(오른쪽 네번째)이 서로 손을 잡고 인사하고 있다. 구미시 제공

29일 구미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민생 현장 방문 최고위원회의가 집권 여당의 위세만 과시한 채 끝났다는 지적이다.

이날 회의는 고 박정희 대통령의 고향 구미에서 이해찬 당 대표 당선 후 첫 현장 최고위원회 회의가 열린다는 점에서 큰 관심을 끌었다.

구미시는 지난 6·13 지방선거에서 경북에서는 유일하게 민주당 기초자치단체장이 배출된 지역으로 민주당은 구미가 오는 2020년 총선에서 경북 공략의 교두보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해찬 대표 역시 이날 모두발언에서 “박 대통령 고향인 구미에서 첫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개최하게 되어 감회가 새롭다”며“분단 70년을 청산하고 평화공존의 시대를 열자는 의미도 있고, 이제 우리당이 전국적 국민정당으로 대구·경북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한다는 지역의 요구에도 부응하기 위해 첫 번째로 찾아왔다”고 많은 의미를 부여했다.

이 대표는 또한 “한때 전체 수출의 11%까지 차지했던 구미 경제는 이제 수출의 4.9% 정도로 축소됐고, 구미공단의 연간 생산규모도 2013년 71조원에서 지난해에는 44조원로 줄어드는 등 지난 반세기 대한민국 수출 1번지, 전자산업 메카였던 구미가 여러 가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이는 구미뿐만 아니라 대구·경북 지역 전체의 문제로 대구·경북 지역을 특별관리 지역으로 지원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지역의 어려운 경제사정을 듣겠다고 구미를 찾아놓고 정작 지역 경제단체장들을 외면했다는 비판도 일고 있다.

이날 구미시청에서 최고위원 회의를 마친 이 대표 등은 구미시 신평동 금오테크노밸리로 자리를 옮겨 기업인들과 간담회를 했지만, 초청 기업인들은 5G 등 차세대 산업, 창업 관련 기업 대표들이 대부분이었다.

애초 구미시는 구미상공회의소 회장, 구미시 중소기업협의회장, 구미시 여성기업인 회장 등을 초청하려 했지만, 민주당과 협의하는 과정에서 이들 지역 경제단체 대표들이 빠진 것으로 알려졌다.

마지막으로 빈 수레가 요란했다는 아쉬움이다.

KTX 구미역 정차, 5공단 분양, 대구 취수원 이전 등 정주 여건 개선과 경제 활성화를 위한 지역의 주요 사업에 대한 집권 여당 대표의 답을 기대했지만, 구미는 당 대표 선출 후 첫 현장회의 장소였다는 정치적인 의미 외에는 아무 소득이 없었다.

“지역 현안을 다 들어드릴 수는 없겠지만, 당에서 할 수 있는 최대 노력을 하겠다”, “대구·경북 지역을 특별관리 지역으로 지원하겠다”는 두루뭉술한 말뿐이었다.

이에 대해 지역 경제계 관계자는 “현 정부와 여당이 고용창출을 강조하면서도 왜 고용창출이 안 되는지에 대한 현장의 목소리는 듣지 않으려 한다”고 말했다.

구미시 관계자는 “집권 여당의 첫 민생현장 최고위원 회의 장소로 구미를 방문해 지역의 어려움과 현안사업들을 듣고 갔다는 데 의의가 있다”며“지역 경제 단체장을 외면한 것이 아니라 방문목적이 혁신 산업, 5G 관련 기업, 창업 등으로 맞춰져 있어 이에 따라 초청 기업 대표가 정해진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용기 기자

    • 박용기 기자
  • 김천,구미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