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靑 "한미 간 연합훈련 재개 논의 없어"

"북 비핵화 진전 상황 봐야 결정···남북정상회담 역할 더 커졌다"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8월29일 20시35분  
청와대는 29일 현재까지 한미 간 연합훈련 재개 문제를 논의한 적이 없으며 북한의 비핵화 진전 상황을 봐가면서 협의하고 결정할 문제라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이 한미 연합훈련을 더 중단할 계획이 없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미국과 연합훈련 재개에 대한 협의가 있었냐’는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또,‘논의하자는 요청이 미국 측에서 온 적이 있나’라는 질문엔 “그 자체가 없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고, 사전에 논의가 없었다면 매티스 장관의 발언을 볼 때 ‘한미 간 공조에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 정부는 비핵화 논의가 진행되는 동안 한미연합훈련을 중단하는 것은 바람직하다는 기존 입장에는 변함이 없나’라는 질문엔 “그 또한 비핵화 논의가 진전되는 것을 봐가면서 한미 간에 긴밀하게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또, ‘미국과 우리 정부가 9월 개최 예정인 3차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입장이 다른 것 같다’라는 질문에 “그렇게 해석하는 것은 동의하기 어렵다”고 했다.

그러면서 “북미 간 교착된 상황에서 이 문제를 해결하고 난관을 극복하는데 남북정상회담의 역할이 훨씬 더 커졌다고 생각한다”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도 센토사 합의에서 나왔던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체제 정착 등 2가지 목적을 실현하려는 의지는 흔들림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 점에서 볼 때 두 정상들도 문 대통령에게 거는 기대가 더 높아지면 높아졌지 다른 방향으로 가지는 않는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또,‘북미 사이의 교착상태가 장기화 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현재의 상황을 면밀히 들여다보고 있고 관련 국가들끼리 정보를 공유하면서 이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9월 3차 남북정상회담을 위한 물리적인 시간이 얼마나 필요한 것이냐에 대해선 “시간은 주어진 여건에 맞춰 얼마든지 해낼 수 있다“고 밝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동 기자

    • 이기동 기자
  •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