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철우 경북지사, 구미 5단지·포항 블루밸리 산단 분양가 인하 요청

세계유산 7개 등 문화차원 바탕 서비스업 일자리 창출 주력
의성 이웃사촌 시범마을 조성 등 청년유입특별법 제정 건의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8월30일 18시12분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30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제1차 민선7기 시도지사 간담회’에서 일자리 정책구상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30일 청와대에서 열린 민선7기 제1차 시도지사 간담회에 참석해 ‘취직 잘되고, 아이 행복한 경북’구상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고하고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이 지사는 이날 경북도의 일자리 구상 발표에서 “지역의 주력산업인 철강 생산은 2011년 대비 2016년 34.6%, 모바일 생산은 42.2% 감소 했고, 고용 상황도 지난해 7월 대비 청년실업률은 2.5% 상승했다, 특히 지난해에는 출생아 수 보다 사망자 수가 3000명이나 더 많고, 매년 6500명의 청년이 떠나는 현실”이라며 “일자리와 저출산 문제 해결을 위한 경북만의 특단의 대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우선 “투자유치를 통해 새로운 성장산업 육성과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며 “지난달 투자유치특별위원회를 출범시켜 기업유치에 나서고 있으며, 앞으로 파격적인 인센티브 제공과 규제 걸림돌 제거에 역점을 두겠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국가 차원에서도 구미 5단지, 포항블루밸리 등 국가산단 분양가 인하를 위한 지원과 함께 지역에 기반을 둔 대기업에 대한 재투자 유도가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또 “앞으로의 일자리 화수분은 문화관광산업 분야다. 4차 산업혁명 시대 도래에 따라 제조업 보다 서비스업 일자리가 고용 창출이 많다”며 “세계유산 7개, 지정문화재 전국 최다 등 다양한 문화자원 기반과 경북문화관광공사 설립으로 적극적인 마케팅을 전개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이 지사는 이를 위해 “해외에 진출한 한국기업 종사자가 30만명에 이르는 만큼 국내 연수 관광을 많이 할 수 있도록 정부 차원에서도 경제계에 협조 요청을 바란다”고 제안했다.

이어 “한국고용정보원 발표에서 도내 23개 시군 중 19개 시군이 소멸위험지역으로 진입한다고 한 만큼 지방소멸에 대응해 다 함께 잘 사는 따뜻한 일자리인 이웃사촌 행복공동체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발표했다.

이를 위한 시책으로 “소멸지수가 가장 높은 지역인 의성에 이웃사촌 시범마을을 조성해 청년농업인 월급제와 관광자원형 청년주택단지를 조성하고 지역의 청년과 경력단절여성을 활용한 경로당 행복도우미 사업을 추진해 신규 일자리를 창출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지난해 전국 최초로 시범 추진해 국가사업화 된 도시청년 시골파견제 사업에 대한 관심과 함께 ‘청년유입특별법’ 제정의 필요성을 건의했다.

이밖에도 “지난 해 9월 한·러 정상회담의 합의로 제1회 한·러 지방협력 포럼이 오는 11월 포항에서 개최되도록 해 주신 대통령님의 배려에 감사를 드린다”며 “이번 포럼을 통해 북방경제 전초기지로서 선도적인 역할을 다하겠다. 국가차원에서도 북방외교, 수출협력, 기업투자의 기회가 될 수 있도록 포럼 행사에 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지원을 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 지사는 이어진 도시락 오찬 토론시간에서는 “경북은 국내 원전 24기 중 12기가 운영 중으로 그 동안 국가 에너지 안보를 위해 희생을 감내했다”며 “탈원전 정책에 따라 정부에서도 책임 있는 지역지원 대책을 마련 해 달라”고 말했다.

또 일자리 문제와 관련, “국가적 비상상황이라는 데 인식을 같이 한다”며 “중앙은 제도와 재정지원, 지방은 자율적·창의적 사업을 수행할 수 있도록 국비를 포괄보조금으로 지원해 달라”고 건의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