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주황성공원 일대 맥문동 '만개'…소나무 숲 보릿빛 꽃 물결 뽐내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8월30일 18시23분  
경주황성공원이 최근 푸른 소나무와 만개한 보랏빛 맥문동으로 인해 시민과 관광객들로부터 인기를 끌고 있다.
경주시민의 도심 휴식공간인 황성공원이 최근 푸른 소나무와 만개한 보랏빛 맥문동으로 인해 시민과 관광객들로부터 인기를 끌고 있다.

30일 경주시에 따르면 황성공원 시민운동장 뒷편 소나무 숲 산책로에 보랏빛 맥문동 꽃단지가 만개해 시민은 물론 멀리서 찾아오는 방문객과 전국 사진작가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올해 유례없는 폭염으로 지난해 비해 아쉬움은 있지만, 빽빽하게 늘어선 아름드리 소나무와 어우러진 맥문동이 보랏빛 융단을 깔아 놓은 듯 신비스럽게 만발해 있다.

이에 따라 산책하는 사람들도 푸른 소나무 아래 쉽게 볼 수 없는 보라색 풍경과 맥문동 꽃향기에 취해 절로 발걸음을 멈추고, 시원스레 펼쳐진 꽃밭 속으로 들어가 인생사진 남기기에 분주한 모습이다.

맥문동은 한약재로 쓰이는 여러해살이풀로 소나무 그늘에서도 잘 자라는 특성이 있고 주변에 잡초를 자라지 못하게 할 정도로 생장력이 강해 제초의 역할도 한다.

특히 맥문동이라는 이름은 뿌리의 굵은 부분이 보리와 비슷해 맥문(麥門)이라 하고, 겨울을 이겨낸다 해 동(冬)을 붙인 것이라고 한다.

한편 오랜 세월 시민의 휴식처이자 경주를 찾는 이들의 힐링 공간인 황성공원은 높이 8m에 이르는 아름드리 소나무 3500여 그루가 숲을 이뤄 일대 장관을 연출하고 있다.

또한 느티나무를 비롯한 59종 1만3700여 그루의 수목이 89만㎡에 걸쳐 넓게 분포돼, 다람쥐와 청설모 등 많은 동식물이 자연스레 자생하고 있는 도심공원이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기환 기자

    • 황기환 기자
  •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