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주 산내면 내일리 풍력발전소 조성 두고 주민들 '찬반갈등'

"청정지역 환경훼손" vs "지역개발 가속화 계기"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8월30일 19시17분  
경주시 산내면 내일리 풍력발전소 조성을 반대하는 주민들이 29일 경주시청 로비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경주시 산내면 내일리 일원에 조성이 추진 중인 풍력발전소와 관련해 지역 주민들의 의견이 찬반으로 갈리면서 심한 갈등을 빚고 있다.

30일 경주시에 따르면 삼화에너지(주)는 산내면 내일리 산311번지 일원 임야 약 43만4381㎡ 부지에 풍력발전설비 6기와 송전선로 2회선 약 11.3㎞를 조성하는 풍력발전소 사업을 지난 7월 말 산업통상자원부에 신청했다.

이 사업은 오는 2022년 9월 말까지 조성할 계획으로, 현재 산자부 전기위원회 심의를 앞두고 경주시에 의견조회를 의뢰한 상태다.

하지만 이같은 소식이 알려지자 산내면 내일리 주민들을 비롯한 인근 주민들은 경주지역 최고 청정지역 환경훼손과 각종 환경파괴가 우려된다며 반대운동을 벌이고 있다.

‘경주내일풍력발전소 반대추진위원회(위원장 강병환)’를 구성한 주민들은 지난 29일 경주시청에서 ‘환경파괴 풍력단지 결사반대’를 외치며, 경주시가 반대해 줄 것을 요구했다.

주민들은 풍력발전소가 들어서면 소음으로 인한 각종 피해가 우려되고, 이미 풍력발전소가 들어선 다른 지역 건강실태 조사보고서에도 인근 주민들이 소음 등 각종 환경피해사례가 보고되고 있다는 점을 들면서 반발하고 있다.

이에 반해 산내면 이장단 협의회를 비롯한 일부 주민들은 풍력발전소 유치를 위해 결성된 ‘내일풍력발전소 건설을 위한 유치위원회’를 지지하는 성명서를 발표하는 등 찬성 입장을 보이고 있다.

산내면 이장단 협의회는 “풍력발전사업 시행으로 낙후된 산내면의 지역발전을 가속화시키는 계기를 마련하고, 면민들의 소득증대와 복리증진에도 기여할 것으로 판단돼 유치위원회 활동을 적극 지지한다”고 밝혔다.

이들 주민들은 풍럭발전사업은 정부의 신재생 에너지정책에 기여하고 낙후된 지역의 발전에 도움이 되는 풍력을 이용한 전기생산 시설을 반대할 이유가 없다는 입장이다.

내일리풍력발전소유치위원회 관계자는 “설비용량 4.2MWH 풍력발전설비 6기를 설치해 연간 약 55.188HW/H의 전력을 생산공급 할 경우 월성원전 1호기의 영구폐쇄에 따른 대체에너지로의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총사업비만 630여억 원에 달하는 이 사업이 추진될 경우 실업난 해소, 지역의 공동발전, 대체에너지 사업기여 등 1석3조의 이득이 있으므로 경주시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한다”고 주장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기환 기자

    • 황기환 기자
  •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