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포항시 대표적 랜드마크 포항운하 새단장 추진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8월31일 07시37분  
포항운하.
포항시는 도심 속 낭만 물길 포항운하를 4계절 다시 찾고 싶은 곳으로 만들기 위해 최근 운하 주변 녹지대와 시설물에 대한 일제 조사를 실시하고 노후한 시설이나 생육이 불량한 수목정비를 위해 2019년도 예산편성 및 사업을 추진한다.

올해와 같이 내년에도 포항운하 주변부지 약 2만2000㎡에 5월에는 유채꽃, 8월에는 해바라기, 9월에는 코스모스가 만발한 운하를 만끽할 수 있도록 파종 시기에 맞추어 씨를 뿌릴 계획이다.

또 나무 생육이 불량한 조경수목은 2019년 봄철 식재 시기에 맞추어 토질을 개선하고 수종교체를 병행해 정비하기로 했으며 녹지대는 정기적인 풀베기와 병해충 방제를 하기로 했다.

시설물 중 노후 및 부패가 심한 통나무 벤치는 시민의 안전을 위해 새로운 벤치로 교체하고 파고라, 운동기구, 음수대를 설치하는 등 시설물 정비로 쾌적한 환경을 만든다.

운하를 이용하는 관광객과 시민들의 교통편의를 위해 매입 예정인 부지 7593㎡(약 2297평)에 주차장을 조성해 편리하게 운하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포항운하관
포항시 관계자는 “새 단장을 위한 계획된 모든 사업이 완료되면 포항운하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포항운하를 활성화하기 위해 관련 부서가 유기적으로 협업하고 시민의 다양한 의견을 성실히 수렴하여 포항운하를 포항시의 대표적인 랜드마크로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성일 기자

    • 곽성일 기자
  • 사회1,2부를 총괄하는 행정사회부 데스크 입니다. 포항시청과 포스텍 등을 출입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