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조광희, 한국 카누 사상 첫 2연패 쾌거

남자 카약 1인승 200m서 2회 연속 금메달

연합 kb@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9월01일 16시04분  
1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 시티 조정·카누 경기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카약 남자 1인승 200미터 시상식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조광희가 메달리스트 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왼쪽부터 은메달을 단 카자흐스탄의 세르기 토카르니츠키, 금메달 조광희, 동메달 싱가포르의 메르빈 토. 연합
조광희(25·울산시청)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카누 남자 카약 1인승 200m에서 우승했다.

조광희는 1일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시티의 조정 카누 레가타 코스에서 열린 카누 남자 카약 1인승 200m 결선에서 35초 373을 기록,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2014년 인천 대회 이 부문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던 조광희는 대회 2연패를 달성하며 이번 대회 카누 종목에서 한국 선수단에 첫 금메달을 안겼다.

카누 용선 여자 500m에서 남북 단일팀이 금메달 쾌거를 이뤘으나 이 메달은 한국 선수단이 아닌 단일팀 ‘코리아’의 금메달로 집계된다.

조광희는 8월 30일에 열린 카약 4인승 남자 500m에서는 은메달을 획득, 이번 대회에서 개인 두 번째 메달을 따냈다.

200m라는 짧은 거리에서 스피드를 겨루는 이 종목에서 조광희는 2위로 들어온 세르기 토카르니츠키(카자흐스탄)를 불과 0.372초 차로 제치고 환호했다.

동메달은 36분 314초에 들어온 메르빈 토(싱가포르)에게 돌아갔다.

조광희는 이날 우승으로 한국 카누 사상 최초로 아시안게임 2연패를 해냈다.



지금까지 한국 카누가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따낸 것은 1990년 베이징 대회와 2014년 인천 대회가 전부였다.

1990년 베이징에서는 남자 카약 1인승 1,000m 천인식과 2인승 500m 천인식-박차근, 2인승 1,000m 천인식-박차근이 우승했고 이후 24년이 지난 2014년 인천에서 조광희가 금맥을 이었다.

이로써 조광희는 한국 카누 선수로는 천인식(3개), 박차근(2개)에 이어 통산 세 번째로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 2개를 따낸 선수가 됐다.

이날 한국은 조광희 외에는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여자 카약 1인승 200m에 출전한 김국주(29·경남체육회)는 43초 545로 결선 진출 8명 가운데 6위, 남자 카누 2인승 200m에 나간 최지성(21·전남도청)-김규명(20·국민체육진흥공단)은 40초 860으로 8위를 기록했다.

또 여자 카약 4인승 500m의 이순자(40)-김국주(29·이상 경남체육회)-최민지(27·전북체육회)-이하린(24·대전체육회)은 1분 39초 092로 4위에 올랐다.

이번 대회 카누 스프린트에 걸린 금메달 17개(용선 포함) 가운데 중국이 금메달 10개를 휩쓸었고 카자흐스탄과 대만이 2개씩, 한국과 단일팀 ‘코리아’, 우즈베키스탄이 1개씩 금메달을 가져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