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몸살

김선옥 등록일 2018년09월02일 15시50분  
얼마나 잤을까
밖은 환한데 코가 삐뚤어진 느낌이다
누군가 밤하늘에 밥상을 차려놨다
손가락으로 찔러 맛을 본다
혓바닥에 느껴지는 차가운 느낌
별로 만든 냉국 같다

차다 내 심장

보고 싶다

내 환한 밥상




감상) 혼자 몸살을 앓고 코가 삐뚤어지도록 잠을 자고 나니 밖은 아직 환하다. 추억 속에서 밥상은 밤하늘에 펼쳐진다. 초저녁에 뜬 별처럼 듬성듬성한 밥과 반찬, 반찬 중에 냉국은 열을 내리기에 안성맞춤이고 심장까지 서늘해진다. 몸살이 금세 사라지고 오히려 몸에 살이 붙는다. 그런데 지금은 그 밥상이 추억 속에 있으므로 그리움은 간절해진다. 다시는 밥상을 차려주는 엄마가 계시지 않으니 더욱 그렇다. (시인 손창기)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