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시재생 사업 지역경기 활성화에 역점둬야

경북일보 kb@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9월02일 16시39분  
정부가 침체 된 경기 진작을 위한 뉴딜 사업으로 전국 99곳의 도시재생사업을 선정했다. 대구·경북에도 15곳이 선정됐다. 포항시 송도동과 경주시 황오동, 구미시 원평동 등 경북 8곳, 북구 산격동 등 대구 7곳 등이다. 전국의 99개 사업에 투자되는 비용이 국비 9738억 원을 포함해 지방비, 민간투자 등 모두 7조9111억 원이나 된다.

뉴딜 사업이라는 목적처럼 이 사업을 통해 침체 된 지역 경기를 되살리는 계기가 되게 해야 한다. 대구시와 경북도, 해당 사업지 시군은 사업과 관련한 시공, 시행사 선정 시 대구·경북 업체를 우선 사업자로 선정해서 ‘낙수효과’를 거둘 수 있게 해야 한다. 또한 고질적 일자리 난을 겪고 있는 지역민들의 일자리 창출에도 큰 역할을 할 수 있게 지역민 고용에도 세심한 배려를 해야 할 것이다. 그래야만 진정한 뉴딜 효과를 가져올 수 있을 것이다.

도시재생 뉴딜 사업의 유형은 우리동네살리기 17곳, 주거지지원형 28곳, 일반근린형 34곳, 중심시가지형 17곳, 경제기반형 3곳 등으로 지역민의 생활과 밀접한 사업들이다. 경북은 포항시 송도동과 신흥동, 경주시 황오동, 구미 원평동, 영천 완산동, 경산 서상동, 의성군 의성읍, 성주 성주읍 등 8곳에서 사업이 추진된다.

대구에서도 북구 산격동, 복현1동, 중구 포정동, 동산동, 달서구 죽전동, 서구 비산동, 남구 이천동 등 7곳에서 뉴딜 사업이 진행될 예정이다. 이 때문에 사업이 선정된 각 시군의 거점별로 지역 경기 활성화를 위한 투자가 이뤄지게 되는 셈이다. 지역 경기를 돌게 하려면 지역에서 사업을 영위하는 사람들에게 이 사업이 도움 되게 해야 한다.

우리동네 살리기나 주거지원형, 경제기반형 등은 지역 시군이 나서서 사업을 진행 할 수 있겠지만 대형 사업인 중심시가지형과 경제기반형은 국토교통부가 직접 대상을 정하는 만큼 자칫 지역 건설업체나 인력 등의 참여가 어려워 질 가능성이 있다. 시도지사와 자치단체장 등이 직접 나서서 챙겨야 할 대목이다.

중심시가지형과 경제기반형은 쇠퇴한 산업기능을 회복하고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는 등 일자리를 창출하고 도시경쟁력을 회복하는 사업이다. 올해 선정된 도시재생 사업지 중 80곳은 국토부 외에도 관계부처 연계사업 382개가 포함돼 있다. 그만큼 관계 부처의 입김이 작용할 가능성이 높다.

대구·경북 지역 선정 시군은 사업 계획을 면밀히 검토해서 지역민의 이익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극대화 할 수 있게 해야 한다. 정부가 내년 국비 예산 배정에서 대구·경북의 예산을 무더기로 삭감하거나 배제한 상황에서 국가 차원에서 추진하는 사업에 대해 대기업이나, 타지역 건설업체 배만 불리는 사업이 되게 해서는 안 될 것이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