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철우 지사 "농식품 수출 확대 강력한 지원 정책"

2018 경북 농식품 수출촉진대회 성황리 열려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9월03일 07시39분  
‘2018 경북 농식품 수출촉진대회’가 지난 달 31일 이철우 도지사, 시장·군수, 수출기업 및 해외바이어 기관 등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안동 그랜드호텔에서 열렸다.
경북도는 지난달 31일 안동 그랜드호텔에서 이철우 도지사, 시장·군수, 수출기업 및 해외바이어 기관 등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8 경북 농식품 수출촉진대회’를 가졌다.

이날 촉진대회에서는 지난해 농식품 수출 5억2300만 달러 달성에 기여한 우수 시군과 수출업체를 시상하고, 수출을 통해 경북 농어업의 미래를 열자는 결의를 다졌다.

수출 우수 시군에는 적극적인 해외시장 개척활동과 신규 수출 품목인 샤인머스켓 포도의 해외시장 진출로 높은 평가를 받은 상주시가 대상을 차지해 상사업비 1억 원을 받았다.

영주시와 의성군이 최우수상과 상사업비 각 7500만 원, 안동시, 김천시, 청도군이 우수상을 받아 상사업비 각 4000만 원, 포항시, 성주군, 예천군이 장려상을 각각 수상했다.

또 유통망개선과 시장개척을 통해 183만달러의 김치를 세계 각국에 수출한 서안동농협 풍산김치공장 등 도내 6개 업체가 수출기업 표창을 수상했다.

이날 행사에는 수출상담회도 열려 대만, 일본, 중국 등 세계 8개국 14개 주요 수입업체를 초청 1대 1 상담기회를 제공해 도내 60여 개 수출업체가 수출상담과 세밀한 컨설팅 지원을 받았다.

경북도에 따르면 지난해 도내 농식품 총 수출액은 5억2300만 달러 기록했으며, 이는 2007년 1억1100만 달러 보다 4.7배 증가한 것으로 역대 농식품 수출액 최고치를 달성했다.

이철우 도지사는 “농식품 수출 정책이 농가경제 안정에 상당한 역할을 하고 있어 농촌에 희망이 돼 주고 있다”며 “농식품 수출이 반드시 필요한 공익적 사업인 만큼 농식품 수출 확대를 위해 강력한 지원 정책을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