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울산시, ‘알뜰교통카드’ 도입…최대 30% 할인

체험단 500명 모집 후 10월부터 3개월간 시범 추진

온라인뉴스팀 kb@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9월03일 10시27분  
광역알뜰교통카드
울산시는 시민들의 교통비 부담 완화 및 대중교통 이용 활성화를 위해 ‘알뜰교통카드’를 도입하여 10월부터 3개월간 시범사업을 거쳐, 본격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알뜰교통카드’는 국토교통부에서 교통비 30% 절감을 위해 추진 중인 국정과제이며, 올해 말까지 시범사업을 진행하고 개선할 점 등을 보완하여 2020년 전국으로 확대·시행될 계획이다.

‘알뜰교통카드’는 정기권 형태로 월 44회 사용할 수 있는 5만 5,000원 권의 교통카드를 10% 할인된 5만 원으로 발행(충전)되며, 정기권 사용자에 한하여 추가로 모바일 플랫폼(스마트폰 앱)을 활용한 보행·자전거 마일리지를 최대 20%까지 지급하는 방식이다.

이 경우 정기권 구입 시 10% 할인과 적립한 마일리지를 정기권 구입 시 사용(최대 20%)하면 최대 30%까지 교통요금 할인 효과가 있다.

단, 정기권은 충전일로부터 1개월, 44회 사용분이며, 미사용 시 잔액은 소멸된다.

울산시는 알뜰교통카드 시민체험단 500명을 모집하여 3개월간 운영할 계획이다.

체험단 대상은 출?퇴근 등 정기적으로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만 19세 이상의 울산시민으로, 체험단에게는 알뜰교통카드가 제공되며 본인이 인근 충전소나 모바일(앱)로 충전 후 1개월간 사용할 수 있다.

정기권 사용자는 모바일 플랫폼(스마트폰 앱)을 활용하여 보행·자전거 마일리지 적립이 가능하며, 1개월 사용 후 추가 충전 시 마일리지를 활용하여 정기권 구매가 가능하다.

체험단은 시 홈페이지(www.ulsan.go.kr)에 9월 10일부터 신청이 가능하며, 오는 10월부터 3개월간 체험단으로 참여하게 된다.

울산시 관계자는 “정부의 대중교통비 30% 절감을 위한 시범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서는 시민의 체험단 참여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3개월간의 시범사업을 통하여 교통카드와 마일리지 앱 등의 개선·보완사항을 발굴, 정부와 협의하여 보다 나은 이용편의가 제공될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