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영주시, 치매안심센터 개소…치매통합관리서비스 제공

권진한 기자 jinhan@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9월03일 17시50분  
‘영주시치매안심센터’가 3일 개소식을 갖고 치매통합관리서비스 제공에 나섰다.
‘영주시치매안심센터’가 문을 열고 치매통합관리서비스 제공에 나섰다.

영주시는 3일 영주로159번길 73에 위치한 치매안심센터에서 장욱현 영주시장과 관계자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소식을 가졌다.

영주시 치매 안심센터는 옛) 장애인 종합복지관을 리모델링 했으며 지상 3층 1255㎡ 규모에 치매 상담실과 검진실, 진료실, 프로그램실, 치매 가족 카페 등을 갖췄다.

간호사, 사회복지사, 작업치료사 등 전문 인력도 상주한다.

치매 예방사업을 비롯해 상담, 조기진단, 보건복지자원연계 및 교육 등 체계적인 치매통합관리사업을 수행한다.
3일 ‘영주시치매안심센터’ 개소식에 장욱현 영주시장과 관계자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이에 따라 시는 앞으로 치매 상담-치매 환자 가정방문 및 전화 상담을 통한 예방·관리, 치매 환자관리요령 안내, 치매 치료관리비 지원사업 등을 지원한다.

특히 헤아림 가족교실, 자조모임, 가족카페를 운영함으로써 치매환자를 돌보는 보호자의 삶의 질 향상에도 도움을 줄 예정이다.

이학동 보건사업과장은 “치매 안심센터 개소를 통해 지역 주민이 치매로부터 자유로워짐은 물론 가족 모두가 경제 정신적 피해로부터 극복할 수 있는 전기가 마련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영주시치매안심센터는 치매국가책임제에 따라 치매환자와 가족을 지원하기 위해 치매통합관리서비스를 제공하는 시설이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진한 기자

    • 권진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