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주낙영 경주시장, 정부 탈원전 정책 대안 강력 '요구'

경북도 원전사업 미래 토론회서 5분 발언
월성1호기 조기폐쇄 영향분석 용역 통해 피해보존 방안 마련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9월03일 19시55분  
‘경북도와 함께하는 원전산업 미래 토론회’가 3일 포스텍 국제회의장에서 자유한국당 탈원전 대응특위 주최로 열렸다. 자유한국당 탈원전대응특위 최교일 위원장이 개회사를 하고 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주낙영 경주시장이 월성1호기 조기폐쇄에 따른 피해 자료 확보를 위해 용역을 의뢰하고, 정부에 대해서도 탈원전 대안을 요구키로 했다.

주낙영 시장은 3일 포항공대 포스코국제관에서 열린 ‘경상북도와 함께하는 원전산업 미래 토론회’에 참석해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성의 있는 대안을 마련할 것을 강조했다.

이날 주 시장은 5분 발언을 통해 “월성1호기 조기폐쇄로 법정지원금 144억 원, 지역자원시설세 288억 원이 감소하고, 지역 주민 고용과 경기에 미치는 영향이 지대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보다 합리적인 자료 확보를 위해 전문기관의 용역을 의뢰하고, 직간접적인 피해 보전은 물론 지역 미래를 책임질 수 있는 소득 창출형 사업모델 개발 등 탈원전 대안을 정부에 요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주시장은 “시의회, 학계, 언론, 시민단체, 지역주민이 포함된 민간 주도의 원전범시민대책위원회를 구성하는 한편 원전소재 지자체 행정협의회를 통해 원전 내 보관중인 사용후핵연료와 관련 지방세법 개정을 적극 요구해 탈원전 정책으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수명만료 원전의 해체기간 지원금 계속지원 법률개정을 요구해 수명만료 이후에도 완전해체까지 15년 이상 장시간 소요되는 해체기간 동안 지역개발 저해 비용의 제도적 환수를 위해서도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 날 경주시를 대표하여 토론에 참석한 이동협 경주시의회 원전특위 위원장은 월성1호기 조기폐쇄 결정에 시민의 의사가 반영되지 않은 점과 법적지원금, 지방세 감소와 지역주민 고용감소 등에 대해 발표하고, 에너지 안보를 위협하고 산업경쟁력을 떨어뜨리는 탈원전 정책을 재검토해야한다고 요구했다.

한편 자유한국당 탈원전 대응 특위가 주최한 이번 행사는 최교일, 강석호, 김석기 국회의원과 전우현 경상북도 경제부지사, 장경식 경상북도의회 의장, 주낙영 경주시장, 윤병길 경주시의회 의장 등 300여명의 유관 기관 단체가 참석했다.

토론회에서는 월성1호기 조기폐쇄와 신규원전 백지화의 당사자인 경상북도 시각에서 박차양 경북도의원, 이동협 경주시의원, 장유덕 울진군의원, 한은옥 교수, 김기수 변호사, 김병기 한수원 노조위원장이 토론자로 참가해 원전산업의 미래와 지역발전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기환 기자

    • 황기환 기자
  •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