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DGB대구은행, ‘경영애로기업 대출금 상환유예제도’ 확대

연말까지 연장 시행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9월04일 20시58분  
대구은행은 지역 기반산업과의 상생, 협력발전을 위해‘ 경영 애로 기업에 대한 대출금 상환유예제도’ 대상기업을 확대하고, 시행 기간을 올해 연말까지 연장한다고 밝혔다.

기업구조조정과 관련된 조선·해운업종 대구·경북 주력산업인 자동차부품업종 기업에 적용하고 있는 이 제도를, 중소기업 기반산업인 금속(가종)제조업과 기계·장비제조업까지 대상기업을 확대한다.

대구은행 관계자는 “글로벌 금융시장 불안감 확산과 산업 구조조정 등으로 인한 실업위험 증가, 협력업의 경영난 장기화 등 지역경제에 어려움이 가중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본 제도를 확대 적용하게 됐다”고 밝혔다.

상환 기간도 유예한다. 지역 기반산업에 해당하는 중소기업이 시행 기간 중 분할 상환 중이거나 분할상환예정인 대출에 대해서 상환금을 최장 6개월 유예할 수 있도록 하며, 시행 기간도 올해 연말까지 연장 실시한다.

또 신속한 업무처리를 위해 영업점장이 전행으로 취급 토록 하는 등 취급절차 또한 대폭 간소화 했다.

박명흠 DGB 대구은행 은행장 직무대행은 “경영 애로를 겪고 있는 지역 내 중소기업·소상공인에 대한 긴급 금융지원을 통해 지역경기 회복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지역 대표은행의 소임을 다해 사회적 책임을 적극적으로 실천하고 소기업·소상공인 지원에 적극 앞장서 나가겠다”고 밝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무환 기자

    • 박무환 기자
  •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