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정의용 "김정은 면담 불투명…평양서 세부일정 확정 기대"

남북관계 발전 방안도 협의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9월04일 21시21분  
5일 북한을 방문하는 대북 특사대표단 수석을 맡은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방북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면담이 현재까지 확정되지 않았다고 4일 밝혔다.

정 실장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저는 내일 문재인 대통령의 특사단 일원으로 다시 평양을 방문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실장은 “특사단은 이번 방북을 통해 북측과 다음과 같이 남북관계발전,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 문제를 협의할 예정”이라며 “이달 중 남북정상회담 구체적인 일정과 의제 논의, 판문점 선언의 이행을 통한 남북관계 발전을 진전시키기 위해 여러 방안의 협의를 진행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정부의 노력에 대해 국민 여러분께서 많은 지지와 성원을 보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정 실장은 ‘김 위원장과의 면담 일정 확정된 것이 있느냐’는 질문에 “아직 김정은 위원장 면담 일정은 확정되지 않았다”며 “평양에 도착한 이후에 세부일정이 확정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방북 이후 미국 방문에 대해서는 “일단 북한에 다녀와서 결정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정 실장은 “우리 정부는 한반도 비핵화를 통한 한반도의 평화 정착을 추진해나가는 과정에서, 초입 단계 종전선언은 매우 필요한 과정이라고 보고 있다”며 “그렇기 때문에 지난 4월27일 남북정상회담에서도 종전선언을 정전협정 65주년인 올해 안에 이룰 수 있도록 노력하자고 합의한 바 있다. 그 합의에 따라서 금년 중에 종전선언이 이뤄지도록 계속 노력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동 기자

    • 이기동 기자
  •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