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산세명병원, 무릎골관절염 '유전자주사치료' 환자들 '큰 호응'

"무릎 통증 심한 퇴행성 관절염 유전자 주사 치료로 개선 가능"

김윤섭 기자 yskim@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9월05일 17시33분  
경산 세명병원 정형외과전문의가 퇴행성관절염 환자에게 유전자주사치료제를 시술하고 있다.경산 세명병원.
경산 세명병원(이사장 최영욱)은 최근 무릎골관절염 ‘유전자치료제’를 이용해 치료를 시술 받은 퇴행성관절염 환자들이 높은 만족도를 나타냈다고 밝혔다.

최근 퇴행성관절염을 앓고 있는 조모(여·64· 경산시 자인면)씨와 박모(여·63)씨가 세명병원에서 유전자치료를 시술받고 귀가했다.

병원 측은 코오롱생명과학이 국내 임상 3상에서 유전사주사치료제 투여환자 중 84%가 통증과 기능개선효과를 보였고 미국 임상 2상 결과에서는 88%의 환자에서 2년까지 통증과 기능개선효과가 유지됐다고 전했다.

퇴행성관절염의 획기적인 치료법으로 떠오른 세계 최초의 유전자주사치료제는 무릎관절에 1회 주사하는 것만으로 2년이상 3년정도 통증완화는 물론 기능개선 효과를 얻을 수 있다는 것이다.

지금까지 관절염이 중기 이상 진행됐던 환자의 경우 일반적인 주사나 약물 치료 등 비수술적인 치료만으로는 무릎 통증이 줄어들지 않아 인공관절치환술 같은 수술적인 치료가 필요해 만큼 환자들의 고민이 많을 수밖에 없었다.

이런 가운데, 최근 수술이 아니라 무릎 관절 내에 유전자 세포를 이용한 주사치료로 관절 내 환경을 변화시키고, 관절염이 진행되는 것을 막을 수 있는 주사제가 출시돼 환자들에게 새로운 치료 방법으로 떠오르고 있다.

또 시술 시간이 10분 내외에 불과하고 절개나 마취가 필요 없어 일상생활로 빠르게 복귀할 수 있다는 것을 장점으로 꼽고 있다.

경산 세명병원 김종현 과장(정형외과)은 “연골파괴주범을 찾아 차단해주는 성분으로 관절염이 더 악화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다”며 “관절염 환경을 정상환경으로 관절기능이 개선되며 호전을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섭 기자

    • 김윤섭 기자
  • 경산, 청도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