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화랑마을·동국대 경주캠퍼스, 청소년분야 발전 위한 업무협약 체결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9월05일 17시33분  
경주 화랑마을과 동국대 경주캠퍼스가 교육 및 청소년분야 발전을 위한 관학 협력체계를 구축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경주시는 5일 화랑마을 전시관에서 주낙영 시장과 이대원 총장이 양 기관의 공동발전을 위한 교류협력 체계 마련을 위해 상호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 기관은 이날 체결한 업무협약을 통해 화랑마을 교육 인프라를 활용한 수련활동 프로그램 개발과 성공적인 운영 기반 구축에 상호 유기적으로 협력키로 했다.

주요 협약 내용으로는 건전한 수련활동 프로그램 공동 개발 및 운영, 기관 상호간 시설 및 프로그램 공유, 동국대 학생 실습, 견학 등 현장교육 지원, 프로그램 운영 인력의 안정적 수급과 배치, 상호 현안사항 및 시책 등에 대한 자문과 지원 등으로 이뤄졌다.

이번 협약으로 화랑마을은 프로그램 강사, 보조 인력을 동국대의 우수한 인력을 활용해 보다 안정적인 운영을 꾀할 수 있게 됐다.

또 동국대에서는 학생들의 현장실습 장소, 회의 공간 등으로 화랑마을을 활용할 수 있으며, 조례에 따라 수련활동 이용료 감면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주낙영 시장은 “지역 대학과 인적 물적 자원의 상호 교류 등 다각적인 협력을 통해 화랑마을만이 가진 특화된 프로그램 개발으로 다양한 사회학습기회를 제공하겠다”며 “이번 협약을 시작으로 도내 대학을 중심으로 화랑마을 활성화를 위한 글로벌 파트너십을 지속적으로 확산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경주시는 동국대 경주캠퍼스를 비롯한 지역 대학과 청년창업지원 협력사업, 해오름동맹지역 원자력분야 산학관 상생사업, 지역 주소갖기 캠페인 등 긴밀한 협력을 통해 지역과 대학이 연계 성장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기환 기자

    • 황기환 기자
  •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