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경시, 소하천정비사업 실시설계 155억 사업비 최종 확정

황진호 기자 hjh@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9월05일 18시19분  
문경시는 문경읍 상·하리소하천정비사업과 마성면 솥골소하천정비사업 실시설계 결과 총 155억원의 사업비가 최종 확정됐다고 밝혔다.

자연재해로부터 인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한 사업으로 행정안전부와 기획재정부에 적극적으로 건의·협의한 결과다.

상·하리소하천정비사업은 당 초 50억원에서 25억원이 증액된 75억원, 솥골소하천정비사업은 당 초 50억원에서 30억원이 증액된 80억원으로 총사업비 변경을 최종 승인받아 사업에 필요한 부족 사업비를 추가 확보하게 된 것이다.

상·하리 소하천정비사업은 문경읍 상리일원의 상류부 소하천으로 1.1km 구간에 호안정비, 교량개체 및 상류부 토사 유출방지를 위한 사방시설 등을 계획하고 있다.

솥골 소하천정비사업은 호안 노후·불량 등으로 주민들의 오랜 숙원과 재해에 극히 취약한 지구로서 이번에 사업이 확정됨에 따라 소하천 1.5km 구간의 불량 호안정비, 교량개체, 사방시설 등을 계획하여 자연재해에 철저하게 대비할 계획이다.

문경시는 이번 소하천정비사업을 통해 소중한 인명과 재산을 보호하고, 수해로부터의 불안감을 해소시켜 주민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 특히, 토목사업을 통한 중장비 및 인력투입으로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