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구 광역·기초의회 업무추진비 대부분 '식비' 사용

전재용 기자 jjy8820@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9월06일 08시01분  
제8대 대구 광역·기초의회 출범 후 한 달 동안 사용한 업무추진비 현황이 공개됐다.

대구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하 대구경실련)은 지난 7월 지방의회 업무추진비 사용현황을 공개하고 ‘업무추진비 사용기준과 공개 등에 관한 조례’가 제정될 때까지 매달 업무추진비 사용현황을 공개할 계획이라고 5일 밝혔다.

대구경실련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지방의회 업무추진비는 대부분 식사 비용으로 지출됐다.

시의회는 지난 7월 한 달 동안 의회운영공통경비와 의회운영업무추진비 등 3247만여 원을 사용했고 이중 식사비용만 2709만여 원, 전체 사용 금액 중 83.4%에 달한다.

구·군의회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한 달 동안 사용한 업무추진비에서 식비가 차지하는 비율은 8개 구·군 중 남구의회가 97.4%로 가장 높았다.

이어 달성군의회가 95.7%, 북구의회 86.8%, 수성구의회 82.8%, 달서구의회 77.4%, 중구의회 64.5%, 동구의회 64.1%, 서구의회가 업무추진비의 58.6%를 식대로 사용했다.

구·군의회 중 업무추진비를 개원식 외의 토론회·세미나 등의 행사비용으로 사용한 의회는 한 곳도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대구경실련은 업무추진비 사용기준과 공개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거나 의정운영공통경비 사용현황을 공표한 대구지역 지방의회는 한 곳도 없다고 지적했다.

대구경실련 관계자는 “시의회와 북구의회가 의회운영업무추진비 사용현황 전체를, 달서구의회가 의장의 업무추진비 사용현황을 누리집에 공개하고 있을 뿐이다”며 “집행부의 예산편성과 집행을 감시·견제해야 할 지방의회가 비록 적은 규모라고 하더라도 업무추진비 사용현황을 공개하지 않는다면 정당성은 약화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업무추진비 사용현황 공표는 지방의회가 작정하기만 하면 언제든지 가능하다”며 “조례 제정을 재차 촉구하는 의미에서 정보공개청구로 입수한 지난 7월 업무추진비 사용현황을 공개하고 해당 지방의회 누리집에 게재할 예정이다”고 강조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재용 기자

    • 전재용 기자
  • 경찰서, 군부대, 교통, 환경, 노동 및 시민단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