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구달서경찰서, 불법운전교육 일당 불구속 입건

전재용 기자 jjy8820@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9월06일 08시01분  
대구 달서경찰서.
운전강사 자격을 취득하지 않은 채 불법운전교습을 일삼은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대구 달서경찰서 교통범죄수사팀은 무등록 유상운전교육을 한 혐의(도로교통법 위반)로 A씨(36) 등 7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5월 1일부터 8월 16일까지 대학생 등 57명을 상대로 운전교육을 벌여 1172만 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범행에 앞서 ‘스마트 드라이브’라는 인터넷 사이트를 개설해 운전교육 자격이 없는 불법 강사 6명을 모집했다.

이후 정식운전면허학원에서 2시간 10회 기준으로 받는 평균 연수비 33만 원보다 낮은 가격 제시해 피해자들을 유인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교육생이 직접 차를 가져올 경우 23만 원, 차량을 지원할 땐 25만 원을 받았다.

피해자들은 주로 운전면허증을 신규 취득한 대학생이나 장롱면허를 가진 여성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A씨 등은 도로교통법 150조 6호를 위반한 것으로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며 “도로연수 등 자동차운전교육은 정식 시설을 갖춘 운전면허학원에서 자격시험과 도로연수교육을 통과한 강사에게 받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재용 기자

    • 전재용 기자
  • 경찰서, 군부대, 교통, 환경, 노동 및 시민단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