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박창모 작가 세 번째 개인전…달성공원 담아내

30일까지 대구예술발전소 2층 프로젝트 룸

배준수 기자 baepro@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9월06일 16시43분  
▲ 박창모 사진작가
계명대학교 홍보팀 사진 담당으로 근무하고 있는 박창모(45) 사진작가가 달성공원을 주제로 세 번째 개인전을 열고 있다.

30일까지 대구예술발전소 2층 프로젝트 룸에서 이어가는 사진전에서는 2018 달성공원을 찾은 사람들, 달성공원의 옛 모습, 동물 공간, 역사적인 달성토성의 모습을 담은 달성공원 등 4개의 섹션으로 표현한 작품 41점을 선보인다.

대표작인 ‘달성공원과 사람들’은 오랫동안 자리를 지키고 있는 달성공원의 모습과 세월의 흐름에 따라 변화하는 사람들의 모습을 잘 표현해 주고 있다. 달성공원은 이전을 앞두고 있어 마지막의 모습을 사진에 담아두는 전시회로 의미를 더한다.

계명대 박창모 작가 개인전 대표작 ‘달성공원과 사람들’.
박창모 작가는 “달성토성을 주제로 대구의 옛 모습과 현재의 모습을 사진에 담아내고 싶었다”며 “달성토성에 조성된 달성공원은 대구에 사는 사람들이라면 누구나 추억이 있다고 생각하고 이전을 앞둔 달성공원의 마지막 모습을 기록으로 남기고 싶었다”고 개인전 취지를 설명했다.

박창모 작가는 사진기록연구소 운영위원, 현대사진영상학회 회원으로 활동 중이다. 2013년 ‘우리 땅 우리 삶’ 사진집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사진집 1권, 자료집 2권을 출판하기도 했다. 2009년부터 현재까지 현대사진영상학회 국제전 2회, 사진기록연구소 기획전 5회, 중국 지난 국제 사진비엔날레 초대전 등 23번의 단체전과 ‘2010 올해의 청년작가 초대전’, ‘2012 대구사진비엔날레 화랑기획 갤러리 휴 초대전’을 개최한 바 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준수 기자

    • 배준수 기자
  • 법조, 경찰, 대학, 유통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