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북도, 2019년도 농촌개발 공모사업 전국 '최다' 선정

94개 지구 1498억원 확보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9월09일 18시54분  
경북도청
경북도는 내년도 농식품부 농촌개발 공모사업에 전국 최다인 94개 지구가 최종 선정돼 총사업비 1498억원(국비 1048억원)을 확보했다.

농촌중심지 활성화, 기초생활거점, 마을단위, 시군역량강화 사업 등에서 신청대비 91%이상의 선정률을 보여 사업내용 뿐만 아니라 질적인 면에서도 그 우수성을 인정받았다는 평가다.

이에 따라 경북도는 지난 2015년부터 2019년까지 농식품부 공모사업에 총 484개지구 8248억원(국비 5755억원)이 선정돼 5년 연속 농촌개발사업 국비를 전국에서 가장 많이 확보하게 됐다.

경북도는 공모사업 준비를 위해 지난해부터 1년여에 걸쳐 대학교수, 관련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농촌개발사업자문단의 사업별 브레인스토밍, 사업타당성 컨설팅, 도·시군 담당자간 사전평가, 선진지 견학, 현장방문 밀착지도는 물론 최종 모의 프리젠테이션까지 하는 정성을 들였다.

선정된 주요 사업은 농촌중심지 거점공간을 발굴해 교육·의료·문화·복지·경제시설 및 기초생활기반시설 기능을 강화하고 배후마을에 서비스를 제공해 지역주민의 삶의 질 향상과 지역발전을 유도하는 농촌중심지활성화사업에 2개 시군 330억원을 확보했다.

또 읍·면소재지 등 배후마을에 대한 일상적 서비스 공급 검점기능을 하는 거점을 육성하는 기초생활거점육성사업에 15개 시군 21개 지구, 820억원, 인근 마을을 권역으로 묶어 지역소득증대, 지역경관개선, 기초생활기반확충 등 마을단위 공동체 활성화와 지역사회 발전을 도모하는 마을만들기사업에 24개 시군 54개 지구 299억원을 각각 확보했다.

이밖에 사업추진 주체의 역량강화를 통해 지역의 활력 창출과 성공적인 사업추진을 도모하기 위한 시군 지역역량강화사업에 16개 시군 28억원, 무분별한 도시화와 난개발을 지양하고, 농촌지역의 생태·문화자원을 활용해 농촌의 공익적 가치를 되살리는 농촌다움 복원사업에 1개 지구 20억원 등을 각각 투입한다.

김주령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초고령화라는 험난한 파고에 맞서 일터·삶터·쉼터로서의 살기 좋은 농촌을 조성해 농촌 어디에서나 일상생활에 불편함이 없도록 하고, 청년들이 다시 돌아오는 귀농귀촌 1번지의 명성을 이어 나가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