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포철·경주·경북고, 전국고교야구대회 16강 진출

각각 광주진흥·전주·부경고 제압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9월09일 21시08분  
포항제철고와 경주고, 경북고가 2018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장배 전국 고교야구대회 16강에 올랐다.

올 청룡기 준우승을 차지한 포철고는 9일 포항야구장에서 열린 진흥고와 경기에서 선발 이형빈이 5이닝 동안 3안타 5삼진 1실점으로 호투하고, 이희윤·윤찬·최예한이 단 2안타 무실점으로 틀어막으면서 승리의 발판을 마련했다.

포철고는 2회말 진흥고 5번 김경석에게 중월 2루타를 맞은 뒤 6번 김주홍에게 적시타를 내주며 선제실점하며 불안하게 출발했지만 곧바로 이어진 3회초 공격에서 4번 정준영의 적시타로 2루주자 조명근을 불러들여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기세를 올린 포철고는 4회초 선두타자 6번 김정현의 우월 2루타를 시작으로 단숨에 2점을 불러들여 경기를 3-1로 뒤집었다.

3-1로 불안하게 앞서가던 포철고는 7회초 2사 만루찬스에서 7번 정재흥의 좌익수를 넘어가는 3타점 적시 2루타로 쐐기를 박은 뒤 9회초 5번 김동규의 1점 홈런과 7번 정재흥의 적시타로 2점을 추가해 승리를 확정지었다.

같은 날 경주베이스볼파크 2구장에서 열린 경주고와 전주고 경기는 9회까지 6-6무승부를 기록한 뒤 10회 승부치기에서 경주고가 9-8로 승리, 16강에 올랐다.

경주고는 1회말 2득점을 하면 산뜻하게 출발했지만 2회초 수비에서 2실점하며 쉽지 않은 경기를 예고했다.

그러나 4회말 2점, 5회말 1점을 보태며 승리가 가까워 지는 듯 했지만 8회초와 9회초 각 2점씩을 내주며 5-6 패전위기로 내몰렸다.

9회말 공격에서 가까스로 동점을 만들어 연장 승부치기에 들어가 10회초 먼저 2점을 내준 경주고는 10회말 공격에서 대거 3득점하며 간신히 승리를 거머쥐었다.

이에 앞서 경부고는 지난 8일 경주베이스볼파크 1구장에서 열린 부경고와의 경기에서 선발 진강철과 이성민·성민승이 부경고 타선에 단 6안타만 허용하며 꽁꽁 묶은 뒤 2회말 9번 박준완의 2타점 중전적시타와 3회말 6번 원유성의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1점을 더 보태 3-0으로 승리했다.

경북고는 10일 오전 11시 같은 장소에서 인천 제물포고를 상대로 8강 진출을 다툰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욱 기자

    • 이종욱 기자
  •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