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국가사무 이전 차원 대구경북국토관리청 신설을

경북일보 kb@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9월10일 18시07분  
60년 넘는 조직구조를 그대로 유지하고 있는 기관이 있다. 1962년 건설국 영남국토건설국으로 업무를 시작한 부산지방국토관리청이다. 부산지방국토관리청은 1972년 건설부 대구 및 부산지방국토관리청으로 이름을 바꿨다가 다시 1981년 부산지방국토관리청으로 통합됐다. 이후 지금까지 대구·경북은 물론 부산 경남 등 광범위한 지역의 도로망 구축과 하천관리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하지만 이 같은 통합 조직으로는 지역의 업무를 수행하는데 효율성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 부산청이 관할하는 지역이 전국 면적의 32.8%나 된다. 이에 비해 다른 관리청은 그 관할 범위가 훨씬 적다. 부산청의 관리 면적이 경북 2만21㎢와 경남 1만3844㎢ 등 3만2856㎢나 된다. 다른 지역의 5개 관리청에 비하면 적게는 1.5배에서 많게는 3배나 된다. 서울청이 서울 인천 경기를 다 합쳐 1만2123㎢인데 비해서도 두 배가 넘는다. 그 외 원주청은 강원도 1만6911㎢, 대전청은 충남북과 세종 1만6632㎢, 익산청은 전남북과 광주 2만3950㎢에 불과하다.

여기에다 같은 부산청 내에서도 전국 광역시도 중 가장 면적이 넓은 경북은 경남보다 1.4배 더 넓다. 면적이 넓을 뿐 아니라 국도 35호선 포항 기계~안동 4차선 국도건설공사, 국도 7호선 포항 흥해 우회도로 등 각종 국도 확장 신설과 낙동강 수계 형산강 하천관리 등 업무가 몰려 있다. 이런데도 대구·경북에는 지방청보다 격이 낮고 국도 유지 보수나 하천관리 등 단순 업무만 담당하는 대구와 포항, 영주 3개 사무소만 두고 있다.

경북 동부의 최북단 울진에서 부산청 업무를 보기 위해 부산 동구 초량동 청사까지 왕복하려면 장장 7~8시간, 하루 종일 소요된다. 섬 지역 울릉도는 말할 것도 없다. 이렇다 보니 포항을 비롯해 경주와 영덕 울진 울릉 등 경북동해안 5개 시군이 지난달 경북동해안상생협의회에서 경북지방국토관리청 신설을 공동 추진키로 결의한 것이다.

이보다 앞서 이강덕 포항시장이 지난 2016년에 국토교통부 차관과 부산지방국토관리청장을 만나 경북청 신설을 건의하기도 했다. 포항시는 이미 경북청 신설이 되면 청사를 북구 흥해읍 포항융합기술산업지구에 둘 것이란 청사진까지 제시하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이 같은 지역 염원을 적극 수용해야 한다. 60년이 넘는 조직 편제로는 업무의 효율성을 가져올 수 없다. 뿐만 아니라 지역민들의 불편을 방기해서는 안 된다. 더구나 지방분권의 일환으로 국가사무를 지방에 위임하고 있는 상황인 만큼 행정자치부가 나서서 대구·경북청을 신설, 국토관리청 업무를 과감하게 업무 효율을 높일 수 있는 지역으로 옮겨야 할 것이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