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칠곡군 제1회 대학생 평화 광고 공모전…서울여대 박새미씨 '대상'

김도영씨 '최우수상'…"다양한 콘텐츠로 호국·보훈 가치 알릴 것"

박태정 기자 ahtyn@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9월10일 19시01분  
▲ 칠곡군은 10일 ‘제1회 대학생 평화 광고 공모전’에 박새미(서울여대 4학년, 22)학생이 대상을 김도영(한밭대 4학년, 25)학생이 최우수상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칠곡군 ‘제1회 대학생 평화 광고 공모전’에 박새미(서울여대 4학년, 22)학생이 대상을 차지했다.

또한 김도영(한밭대 4학년, 25)학생이 최우수상에 선정됐다고 칠곡군은 10일 밝혔다.

이번 공모전은 오는 10월 열리는 ‘제6회 낙동강세계평화 문화대축전’의 성공적인 개최와 축전의 의미를 세계에 알리기 위해 마련됐다.

평화, 통일, 감사의 3가지 주제로 영상광고 40편, 인쇄광고 50편이 접수돼 14명이 수상했다.

영상광고로 대상을 받은 박새미 학생에게는 상금 1000만 원과 CJ E&M 전국 채널을 통해 본인이 제작한 ‘스팟 광고’가 방송된다.

또 인쇄광고로 최우수상을 받은 김도영 학생에게는 상금 200만 원과 모든 광고인의 꿈이라 할 수 있는 ‘美 뉴욕 타임스퀘어 전광판’에 광고가 송출된다.

대상의 주인공 박 씨는 “광고 제작을 위해 ‘다부동 전투’ 참전 용사의 증언록을 읽었다”며 “자대배치 2주 만에 소대의 모든 전우들이 전사해 고참이 됐다는 참전용사 증언에 충격을 받아 밤새 눈시울을 붉혔다”고 밝혔다.

이어 “공모전 준비 과정에서 전쟁의 참혹함을 느낄 수 있었다”며 “대학생들도 호국·보훈에 좀 더 많은 관심을 가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최우수상을 받은 김 씨는 “타임스퀘어 빌보드에 광고가 올라가는 어릴 적 꿈을 이루게 돼 영광이다”며 “참전 용사의 따뜻한 마음과 우리가 그들을 잊지 않았다는 것을 표현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또 “남북 평화 분위기로 참전용사의 숭고한 희생을 잊어버리는 것 같아 안타까운 마음이다”며 “대한민국의 청년들이 낙동강세계평화 문화대축전장을 찾아 참전용사의 고마움을 느꼈으면 한다”고 기대했다.

이번 공모전을 주최한 백선기 칠곡군수는 “기성세대는 미래세대에게 오늘날 우리가 누리는 평화의 기원은 참전용사의 희생이라는 것을 알려줄 의무가 있다”며 “앞으로도 미래세대의 시각과 언어로 호국·보훈의 가치를 표현한 다양한 콘텐츠가 제작될 수 있도록 많은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국내 유일의 호국·평화 축제인 제6회낙동강세계평화 문화대축전은 오는 10월 12일부터 14까지 3일간 칠곡보생태공원 일원에서 ‘칠곡, 평화를 품다’란 주제로 ‘낙동강전투전승 행사’와 통합 개최된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태정 기자

    • 박태정 기자
  • 칠곡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