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구수돗물대책회의 "환경부 공익감사하라"…감사원 청구

과불화화합물 조사 내용 은폐 등 자문위 심의서 진행 여부 결정

전재용 기자 jjy8820@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9월10일 19시38분  
대구 지역 시민단체가 과불화화합물이 검출된 대구 수돗물 사태와 관련해 환경부에 대한 공익 감사를 감사원에 청구했다.

12개 지역 시민단체가 결성한 유해물질로부터 안전한 수돗물 시민대책회의(이하 대구수돗물대책회의)는 지난 6월에 발생한 대구 수돗물 사태와 관련, 환경부의 미흡한 조치에 감사원 공익 감사를 청구했다고 10일 밝혔다.

구미공단 일부 기업에서 과불화화합물 함유 배출로 낙동강 원수 수돗물에 유해물질이 검출됐지만, 환경부가 배출원인에 대한 정확한 조사와 경위, 대체물질 변경 등 국민이 알아야 할 사항들을 밝히지 못했다는 것이다.

대구수돗물대책회의가 감사 청구한 내용은 ‘구미공단 배출업소 대상으로 과불화화합물 조사 내용 은폐 의혹’, ‘환경부가 조사한 과불화화합물 배출업소 업체 수, 사용공정, 대체물질 변경 등 구체적인 내용을 공개하지 않는 이유’, ‘과불화화합물에 대한 함유량 기준을 마련하지 않은 경위’ 등이다.

이번 공익감사 청구는 감사원 자문위원회의 심의를 통해 감사진행 여부가 결정된다.

대구수돗물대책회의 관계자는 “유해 물질이 들어간 수돗물을 마신 시민들이 얼마 동안 노출됐는지, 신체에 얼마나 해로운 지 알 수 없어 공포와 분노를 느끼고 있다”며 “대구수돗물사태와 관련, 환경부에 대한 감사원의 공익감사 청구에 나서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재용 기자

    • 전재용 기자
  • 경찰서, 군부대, 교통, 환경, 노동 및 시민단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